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 세분화와 전문성 강화 필요하다

김대연 기자l승인2020.02.03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 농업관련 조직을 농업과 축산·수산분야로 분리해 전문성을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황영석 의원(김제1)은 3일 제369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현재 농축수산식품국 한 부서에 농업, 농식품업, 축산업을 비롯해 수산업에 이르는 광범위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어 조직은 커질 대로 커진 상태”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황 의원에 따르면 농축수산식품국은 농업정책과, 농총활력과, 농산유통과 등 7개 과 33개 팀에서 16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여기에 동물위생시험소, 농식품인력개발원, 수산기술연구소 등 3개 사업소 174명을 포함하면 334명의 공무원이 전북 농업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이는 전북도 일반직 공무원 1874명의 17.8%에 해당하는 인원으로 다른 실국에 비해 최대 5배가 넘는 수준이다.

황 의원은 “지금의 상태로 한 명의 관리자가 방대한 농림국의 업무를 총괄하고 300명이 넘는 직원까지 통솔하다 보면 아무리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더라도 과부하가 걸릴 수 밖에 없다”며 “당연히 조정기능이 약해져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은 떨어지고 결국 그 피해는 도민의 몫으로 남게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전북도가 농도 전북을 제대로 세워보겠다는 강한 의지가 있다면 조직을 재정비하고 세분화 해 전문성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