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구기업 맥스파워, 군산에 200억 투자협약

박은 기자l승인2020.01.13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와 군산시는 수공구 글로벌 외투기업인 맥스파워와 13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중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공구회사 ‘맥스파워’가 군산에 터를 잡게 되면서 도는 중국의 공구 관련 기업 유치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맥스파워는 스패너, 파이프렌치, 니퍼 등 수공구를 제작하는 업체로 군산 제2국가산업단지 내 6600㎡ 규모 부지에 2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1968년 설립한 맥스파워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중국 수공구 제조 1위의 기업으로 중국 내 800여개 판매점을 보유중이다.
세계 10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BAHCO 등 해외명품 공구기업에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방식의 납품도 하고 있다.
도는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기업 활동이 시작되면 약150명의 신규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다가 산업이 발전하면서 새로운 공구 및 기계설비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수한 연구개발 능력을 보유한 맥스파워의 높은 성장 가능성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석강(于性江) 맥스파워 그룹 회장은 “맥스파워가 군산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하게 되면 제2공장, 제3공장으로 확장할 계획이다”며 “중국에서 많은 공구 관련 기업들도 맥스파워가 한국에 진출해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보고 있는 만큼 군산에서 성공을 거둔다면 더욱 많은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송하진 지사는 “기업의 신규투자에 따른 모든 행정절차 이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