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동안 ‘7번’ 정상··· ‘31만8794명’ 전주성 방문

<‘숫자로 본’ 전북 K리그 3연패>3 K리그 3연패 통산 3번째 6 6년연속 전구단 상대 승 27 문선민 10-10클럽 가입 72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300 이동국 공격포인트 400 팀통산 400승 고지 이병재 기자l승인2019.12.03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리그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전북현대 2019 시즌을 숫자로 돌아봤다.
  전북은 2019 K리그1 역전우승으로 얻은 챔피언의 숫자 ‘1’부터 올해 전주성을 찾은 팬 318,794명 까지 의미 있는 숫자를 정리해 3일 발표했다.
  전북은 2017 시즌과 2018 시즌에 이어 올해 또다시 왕좌에 올라 K리그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하고 전 구단 상대 승리 기록도 ‘6’년으로 늘렸다.
  지난 2009년 팀 창단 첫 리그 우승을 했던 전북은 이후 10년 만에 ‘7’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으며 리그 최다우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전북은 K리그 최다 우승의 타이틀과 함께 팀 통산 ‘12’번째(K리그 7회, FA컵 3회, ACL 2회)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올 시즌 녹색 유니폼을 입으며 전북의 에이스로 성장한 No.‘27’ 문선민은 8년 만에 단일 시즌 10-10 달성으로 2019 K리그 도움왕, 베스트11를 수상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전북은 ‘닥공’으로 K리그1 팀 가운데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총 ‘72’번의 ‘오오렐레’를 외쳤다.
  이동국은 K리그 최초 ‘300’(223골, 77도움) 공격 포인트 달성하고 팀은 K리그 통산 ‘400’승 고지를 점령했다.
  전북은 축구팬과 도민을 위한 CSR 활동에도 적극 나서 ‘146’회의 사회공헌을 통해 ‘33,612명’과 소통하고 교감했다.
  올 시즌 전주성을 찾은 ‘318,794명’(ACL+K리그+FA컵)의 팬들은 선수들과 함께 승리의 ‘오오렐레’를 외치며 전북을 챔피언으로 만들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