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출마 언급 일러...쓰임새 있길"

집 매각 총선과 별개 "국민께 죄송한 마음" 최홍은기자l승인2019.12.03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년 총선에서 전북 군산 출마설이 나오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향후 진로에 대해 구체적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다”고 말해 출마 가능성에 여지를 남겼다.

김 전 대변인은 3일 오전 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총선 출마를)아직 말씀드리기는 이르다. 주위 분들과 진지하게 상의하고 말씀드릴 기회가 있으면 또 말씀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변인이 전북 군산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얘기와 군산에서 목격됐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질문하자 "친구들을 보러 고향 군산에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김 전 대변인은 최근 투기논란을 빚은 부동산 매각은 총선 출마와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서울 흑석동의 집을 매각하고 이후 남은 차액은 전액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변인이 본격 총선 행보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 전 대변인은 “한 달 전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발표했을 때, 김의겸 때문에 흑석동이 분양가 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마음이 무거웠다”며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얼굴이 아른거렸다. 집값 안정을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저를 얼마나 원망할까하는 생그러면서 “제 잘못으로 인해 국민들께, 집 없이 사시는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 무주택자 고통을 아는 데도 중요한 자리에 있으면서 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며 “집을 팔겠다는 것도 송구함을 조금이라도 씻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한 사실이 지난 3월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서울=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