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류명창이 선보이는 소리판의 진수

2019 목요국악예술무대 판소리 다섯바탕 ‘여류명창 오색가인’ 14일소리문화의전당 무대 이병재 기자l승인2019.11.13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이태근)의  2019 목요국악예술무대로 판소리 다섯바탕‘여류명창 오색가인(五色歌人)’이 14일 저녁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펼쳐진다.
  창극단이 판소리의 진면목을 모여주는 이번 공연은 소리·아니리·발림 등의 연기적인 요소와 섬세한 감정 표현을 더한 판소리 연창 무대로, 창극단 중견 여류명창들의 청중을 압도하는 힘과 기교, 농익은 성음으로 신명나는 소리판이 펼쳐진다.
  첫 무대는 흥보가 양식을 구하기 위해 놀보에게 찾아가 빌다 매를 맞고 통곡하는 내용을 담은 흥보가 중 ‘흥보가 비는 대목’. 천희심 단원의 소리에 김정훈 단원이 장단을 맞춘다.
  두 번째 무대는 춘향가 중 ‘오리정이별 대목’으로 춘향과 이도령이 오리정에서 사랑의 언약과 이별의 정한이 가슴 아프게 다가오는 대목이다. 문영주 단원의 소리에 박추우 단원이 장단을 맡는다.
  세 번째 무대는 적벽가 중 ‘군사설움 대목’으로 전쟁터에 끌려 나온 군사들이 자신들의 설움을 토로하는 대목이다. 차복순 단원의 소리에 장인선 단원(관현악단)이 장단을 맞춘다.
  네 번째 무대는 심청가 중 ‘후원의 비는 대목’으로 심청이 아버지의 눈뜨게 해 달라고 후원에 단을 묻고 비는 내용이다. 최삼순 단원의 소리에 김정훈 단원이 장단을 맡는다. 
  다섯 번째 무대는 수궁가 줄 ‘자래와 호랑이가 만나는 대목’으로 자라가 육지로 올라와 호랑이를 만나서 위기에 빠지는 대목이다. 김세미 단원이 탄탄한 소리공력을 바탕으로 풍자와 해학이 어우러진 재담으로 관객들에게 구성진 소리와 재미를 더한다.
  사회는 창극단 고양곤 단원.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