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도시재생뉴딜연구회, 통영시 도시재생사업 선진지 답사

김대연 기자l승인2019.09.2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의회 도시재생뉴딜연구회(대표의원 조동용)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선진지 답사를 위해 통영시 봉평지구를 찾았다.

통영 봉평지구는 조선업 불황으로 문을 닫은 구 신아조선소와 인근을 포함한 50만㎡ 부지의 대규모 도시재생사업으로 ‘문화-관광-해양산업’ 허브 조성을 통해 재도약하는 ‘글로벌 통영르네상스’를 표방하며 기본구상을 완료하고 정부로부터 국비지원 사항의 승인을 받은 곳이다.

주요 단위사업으로는 리스타트 플랫폼, 주민커뮤니티 플랫폼, 수변 문화공간 조성 등이 있으며, 전체적인 마스터플랜은 국제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이날 조동용 의원을 포함한 도시재생연구단체 참여 의원들은 현장을 둘러보고 통영시 관계자로부터 그간의 국제공모 마스터플랜 추진과정, 그리고 공론화 및 국비지원 승인 과정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현장 안내와 사업 추진현황 보고를 맡은 통영시 도시재생과장은 “폐산업시설을 국제적 수준의 관광지로 거듭나게 하려는 통영시의 의지가 매우 강하고 사업에 대한 기대감과 가능성도 높다”면서 “다만, 토양오염 정화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사전에 감안하지 못한 것은 다른 시도가 타산지석으로 삼을 문제”라고 조언했다.

조동용 의원은 “주력산업 불황이 야기한 지역경제 침체는 통영시만의 문제가 아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시도 역시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데 통영시 봉평지구의 사례는 규모가 큰 만큼 전략적인 모험으로 평가해볼 수 있고, 국제공모 추진에 관해서는 우수사례로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북도에서도 폐산업시설의 대규모 도시재생을 시도할 경우 통영시의 사례를 참고해 환경적 요인을 검토하는 데 일차적인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며 “민간기업 유치가 성공 요인의 최대 관건인 만큼 사업 진행을 위해선 민간기업 유치에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