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공연예술 지역에서 즐기자”

<2019 전라북도공연예술 페스타 새달 4일부터 10일까지 팡파르> 이병재 기자l승인2019.08.15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의 무대공연 작품이 일제히 무대에 오른다.
  ‘2019 전라북도 공연예술 페스타(JBPAF)’가 오는 9월 4일부터 10일까지 도내 7개 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올해 페스타는 도민들의 공연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통합운영하였던 공연장을 국립무형유산원, 남원춘향문화예술회관,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 익산솜리예술회관, 익산예술의전당, 정읍사예술회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으로 확대하여 진행한다.
  전라북도 공연예술 페스타는 지역공연예술단체의 창작성과 우수성을 개발하고 도내 공연예술 창작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병천)에서 지원하는 ‘무대공연작품 제작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펼쳐지는 행사이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은 올해 초 전라북도의 공연예술단체를 대상으로 지원사업 공모를 실시하였고, 총 42개 단체 중 서류심사, 공개 PT 및 인터뷰 심사를 통해 총 16개 단체를 선정했다.
  전통예술분야로는 사단법인 동남풍, 수제천보존회, 임실필봉농악보존회, Interactive Art Company 아따가, 음악분야로는 소리문화창작소 신, 선이오페라앙상블이, 연극분야로는 사단법인 동화기념사업회, 극단까치동, (유)뮤지컬수컴퍼니, 남원연극협회, 극단자루가, 무용분야로는 손윤숙 이마고 발레단, 호남살풀이춤보존회, 전주시무용협회, 고명구춤익재가 페스타에 참여한다.
  동남풍의 ‘사계’는 전통 사물악기만으로 풍물에서 사용되는 여러 장단을 재구성해 사계절을 표현한 창작곡이다.
  손윤숙 이마고 발레단의 ‘Orbit the Star’는 일반인에게 익숙한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왕자를 발레극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Interactive Art Company 아따의 역사 음악창작극 ‘나는 꼬마입니다’는 2019년 현재와 1944년 강제징용된 조선인 꼬마의 입으로 역사 소용돌이 속 한 인간의 굴곡진 삶을 그려내고 있다.
  수제천보존회는 외국 전통악기와 우리 전통악기의 발전 및 차이점을 곡을 통해 소개하고, 소리문화창작연구소 신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자주독립을 위한 민초들의 삶을 뮤지컬로 소개한다.
  또 임실필봉농악보존회는 전통연희를 통한 광대들의 권선징악, 태평성대를 표현하며, 전주시무용협회는 전라도 전통춤을 유지하는 명무들의 몸짓과 숨결을 선보인다.
  또 동화기념사업회는 1973년 월간문학에 발표한 박동화의 유일한 희극을 소개한다.
  남원연극협회의 ‘고물섬 표류기’는 삶의 애환을 통해 고물의 가치, 삶의 가치를 표현하며, 극단 자루의 ‘금희언니’는 세 자매의 삶은 통해 우리가 살아갈 인생을 생각할 기회를 제공한다.
  배우다컴퍼니의 ‘들어주세요’는 12살 중학생의 애환을 표현하고, 뮤지컬수컴퍼니는 창작 주크박스뮤지컬 ‘밤을 잊은 그대에게’를 통해 우리 시대 낭만과 사장, 세대간 갈등을 유쾌하게 풀어낸다.
  또 극단까치동은 세익스피어 명작을 우리 정서와 결합시킨 ‘한여름밤의 꿈’을 보여준다.
  선이오페라앙상블은 항상 조연에 불과한 바리톤과 베이스의 활약상을 ‘고음불가는 무슨  고음 잘가’(소리전당 연지홀)를 보여주며, 호남살풀이춤보존회는 ‘최선춤-꽃길’을 통해 명무 최선 선생의 춤 인생 희노애락을 담아내며 고명구춤익재는 ‘견우와 직녀’를 통해 광주 5월 정신을 견우와 직녀의 춤으로 재해석하고 있다.
  티켓 가격은 5,000원부터 50,000원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