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유천리 청자 요지, 전체 형태 고려 청자가마 최초 확인

부안군, 유천리 6구역 가마 학술자문회의·현장설명회서 밝혀 최규현 기자l승인2019.06.17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안군은 유천리 청자 요지에서 전체 형태의 고려 청자가마터가 최초로 확인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부안군 관계자에 의하면 "발굴조사 중인 부안 유천리(사적 제69호) 6구역 가마에 대한 학술자문회의와 현장설명회를 17일 오전 11시와 오후 1시 발굴현장에서 2차례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사적지인 유천리 6구역에 대한 체계적인 보호 및 보존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8년 시굴조사에서 확인된 가마와 유물퇴적구의 축조방법과 운영시기, 성격 등을 정밀하게 파악하기 위해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지난 2월부터 (재)전북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실제로 이번에 조사된 유천리 6구역의 가마는 모두 2기인데 구릉 서사면에 등고선과 직교한 방향으로 나란히 축조됐으며 1․2호 가마는 약 5m 간격으로 비교적 가깝게 위치해 있다.

가마는 진흙과 석재를 이용해 만든 토축요(土築窯: 진흙가마, 진흙을 이용하여 만든 가마)이며 가마 바닥면에는 원통형 갑발과 도지미가 불규칙하게 놓여 있다.

가마 2기 중 전체적인 구조가 양호하게 남아있는 1호는 전체길이 25m, 연소실 길이 1.6m, 소성실 길이 19m이다.

가마 맨 끝부분에서는 석재로 만든 배연시설이 확인되며 배연시설과 맞닿아 있는 마지막 소성실 바닥면에는 여러 점의 초벌 청자가 놓여있다.

1호 가마의 우측(남쪽)에서는 유물퇴적구가 확인되는데 소성실 끝 칸 우측의 유물퇴적구에서는 특히 초벌 청자편이 집중적으로 쌓여 있음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가마온도가 가장 낮은 소성실 끝 칸을 초벌 전용으로 활용했음을 알 수 있으며 현재까지 조사된 고려시대 청자가마에서는 강진 사당리 43호에서 초벌칸이 확인됐으나 초벌칸과 연결된 유물퇴적구에서 초벌 청자가 다량으로 조사된 예는 최초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구조와 비교할 수 있는 예로는 조선시대 15세기 경 분청사기 가마 구조에서 일반적으로 확인되고 있어 가마구조의 발전단계 연구에 있어 6구역 1호 가마는 중요한 자료를 제공해 주고 있다.

한편 이곳에서 출토된 유물은 맞은 편 구릉에 위치한 유천리 7구역에서 출토된 청자와 유사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접시․잔․발․완 등의 일상기명이 대부분이며 무문․압출양각․철백화 기법의 청자가 확인된다.

이를 바탕으로 가마의 운영시기가 12세기 후반~13세기 전반 경일 것으로 추정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조사에서 전체형태의 청자가마가 최초 확인된 것이 주요 성과”라며 “이는 학술연구적 가치가 매우 높아 향후 사적지 복원 및 정비사업, 나아가 세계유산 추진에 큰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