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일 전북대 치과대 교수, 헌혈로 사랑나눔 실천

이수화 기자l승인2019.06.13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살아가면서 받은 만큼 누군가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생각에 헌혈합니다.”

14일 세계 헌혈자의 날을 맞아 작은 마음만 있다면 누구나 헌혈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이가 있다. 전북대 치과대학 장성일 교수(35)다.

3월 전북대 교수로 임용된 그는 10여 년 동안 꾸준히 헌혈했다. 최근에는 (사)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를 통해 조혈모세포(골수)까지 기증키로 했다. 다음 달 백혈병 환자에게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이식한다.

장 교수가 처음 헌혈을 한 건 고교 때다. 호기심으로 시작해 20대 중반 다시 시작한 게 지금에 이르렀다고.

“누구나 착하게 그리고 베풀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할 겁니다. 할 수 있는 게 뭘까 생각해보니 이거라 하는 것뿐이에요.”

목표는 1년 4회다. 석 달에 한 번 정도 하려했지만 그렇지 못한 적도 있다며 쑥스러워한다.

꾸준히 헌혈하다보니 지난해 여름 담당 간호사에게 조혈모세포 기증을 권유받았다.

장 교수는 바로 등록했고 3월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어 최근 건강검진까지 마쳤다. 장 교수는 새달 백혈병을 앓는 이에게 조혈모세포를 이식한다.

“조혈모세포를 뽑는 게 예전처럼 아프지 않다고 해요. 아프더라도 누군가는 죽을 수도 있는데 그것보단 덜 아프겠죠.”

헬리코박터 연구자이기도 한 그는 입 안에 사는 세균도 연구할 계획. 연구 역시 사람을 향한다.

장 교수는 “운이 좋아서 좋은 가정에서 자랐고 좋은 직업도 가졌다. 가진 걸 조금이나마 나누며 사는 게 양심에 덜 거리끼는 삶이라 생각한다”며 “우리 대학 모토처럼 한 인간으로서, 연구자로서 따뜻하게 동행하는 삶을 살겠다”고 말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