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낙후 도심재생 대상지 대폭 확대 추진

김종순 기자l승인2019.06.13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익산시가 도시재생사업이 가능한 지역을 대폭 확대 추진해 침체되었던 중앙동 등 구 도심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낙후된 도심지역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대상지를 5곳에서 16곳으로 대폭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변경 수립한 도시재생전략계획이 전북도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확대된 지역은 현재 진행 중인 중앙동 뉴딜사업을 포함해 원도심 역세권 재생권역 14곳, 역사문화 재생권역 1곳, 농촌중심지 재생권역 1곳 등 모두 16곳이다.

이와 함께 체계적인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익산시 전역 권역별 설정 및 재생방향 제시 △ 활성화지역별 재생방향 설정 등의 구체적인 추진계획도 담았다.

앞서 시는 지역 여건 변화에 대응하고 활성화지역을 확대하기 위해 2016년 수립된 도시재생전략계획 내용을 지난해 11월부터 전체 도시지역을 대상으로 분석하기 시작했다.

쇠퇴도 진단 등을 분석하고 도시재생대학, 주민설문, 지역전문가 자문, 공청회, 시의회 의견청취, 시 도시재생위원회 자문을 받아 도시재생 전략계획 변경 안을 수립했고 전북도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거쳐 도지사 최종 승인을 받았다.

김성도 도시재생과장은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조건에 맞게 모든 행정적 절차가 마무리됐다”며 “하반기에 있을 공모사업 준비에 최선을 다 하면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익산=김종순기자.soon@


김종순 기자  soonkim2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