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여정 통해 이희호 여사 애도

판문점서 정의용 실장에 조화·조의문 전해..."고인 뜻 받들어 남북협력 지속되길" 최홍은기자l승인2019.06.12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고 이희호 여사에게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날 김여정 부부장은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고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에 여동생인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하고 애도를 표했다.

조의 전달은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이뤄졌으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그리고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평당 의원)이 수령했다.

김 위원장은 '리희호 녀사의 유가족들에게'라는 제목의 조전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적었다.

또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통일각에서 정의용 실장에게 “김 위원장이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가지고 있다”면서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이 여사님의 그간의 민족 간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애쓰신 뜻을 받을어서 남북 간의 협력을 계속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에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의 조화와 조의문에 유족과 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북측에 인사를 전했다.

당초 예상됐던 북측의 조문단 파견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이 최측근인 여동생을 직접 판문점으로 보내 조의를 표한 것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인이 된 이 여사에 대해 최대한 예우를 갖춘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북한은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다음날 김정일 국방위원장 명의의 조전을 보내고 특사 조의방문단을 파견했었다. 또 이 여사는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방북해 조문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난 바 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