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밀 씨알, 노랗게 익고 단단해지면 수확하세요

홍민희 기자l승인2019.06.11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품질 좋은 호밀 씨앗을 거두는(채종) 시기와 채종 후 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11일 농진청에 따르면 올해 호밀 씨앗을 따기 알맞은 시기는 6월 중순께로 예측되는데 이삭을 손톱으로 눌러서 눌리지 않는 정도를 수확 적기로 본다.


다만 올해는 5월과 6월 기온이 30℃를 웃돌고 가뭄이 겹치면서 노란색을 띠어도 이삭이 겉말라 씨알은 무를 수 있어 채종 시기를 잘 판단해야 한다.


이삭 전체가 노란빛으로 물들었을 때 따면 품질이 좋다.


호밀 종자의 수분량을 13%로 맞춰주면 저장성을 높일 수 있는데 수확한 직후 호밀의 수분량은 16% 정도이므로, 거둔 호밀 씨알을 멍석에 깔아 하루 이상 햇볕에 말리거나 40℃이하로 건조기에서 말리면서 수분량을 낮추면 좋다.


종자는 10℃∼15℃, 습도 75% 이하인 창고에 보관해야 해충 피해를 막을 수 있다.


국립식량과학원 김병주 중부작물과장은 "품질 좋은 풀사료는 건강한 종자 생산에서 시작되므로 제때 종자를 수확하고 품질 관리를 위한 보관법을 잘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minihong2503@


홍민희 기자  minihong250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