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한센인 어머니, 강칼라 수녀 헌신에 존경과 감사"

최홍은기자l승인2019.06.08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50년 넘게 한센인을 돌봐온 강칼라(76) 수녀에게 편지를 보내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여사는 청와대 SNS에 공개된 편지를 통해 “누군가의 짐을 대신 지고, 누군가의 눈물을 닦아주며 헌신과 사랑으로만 채워온 생애에 존경과 감사를 보낸다”며 사의를 표했다.

이탈리아 출신인 강 수녀는 1968년 한국에 첫발을 디딘 후 50년 넘게 한센인 정착촌인 전북 고창 호암마을에 머물며 한센병 환자들을 보살펴 왔다.

이날 고창 호암마을에서는 강 수녀의 이 같은 ‘나눔의 삶’을 기리는 축하행사가 열렸다.

김 여사는 “언제든, 어디서든, 누구든 가리지 않고 환대해 주신 수녀님은 ‘마을의 어머니’였다”며 “수녀님의 지극한 섬김으로, 한센인이라는 이유로 차별 속에 숨어 지내야했던 사람들이 존엄함 삶을 살 수 있었다”고 편지에 적었다.

그러면서 “아침마다 새로 받은 선물처럼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쓰며 섬김과 사랑을 가르쳐주고 계신데 부디 오래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