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민주당 총선전략에 전북은 없다"

부산·경남 공공기관 이전 등 다양한 선물보따리 검토 관련 전북은 ‘선거 희생양’ 주장 김형민 기자l승인2019.06.08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의 부산.경남지역 총선 전략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이전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민주평화당이 이른바 ‘전북홀대론’을 꺼내들며 발끈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 공약 가운데 하나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결정 유보와 이번 지원정책 검토 등이 맥을 같이하고 있다는 평화당의 주장에 따른 것이다.

나아가 평화당은 이를 공론화 하면서 공공기관 이전이 민주당의 총선 전력으로 특정지역에 집중되는 것을 막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나섰다.

평화당 김광수(전주갑)사무총장은 지난 7일 성명을 통해 “민주당이 민심이반이 감지되는 부산.경남지역 총선 전략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이전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민주당의 ‘PK 러쉬와 전북 패싱’은 전북도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 “민주당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대원칙을 무시하고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은 외면한 채 또 다시 부산.경남에 총선용으로 ‘공공기관 이전’ 선물보따리를 풀어놓으려 하고 있다”면서 “PK지역에 총선용으로 공공기관의 부산.경남 집중 이전 논의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전북 제3금융즁심지 지정’을 위해 주요 공공기관의 전북이전은 시급한 과제”라며 “전북도민들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의 전북 혁신도시 이전을 기대해 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사무총장은 “지난 5일 민주당의 ‘PK 지역 공공기관 이전’ 대책회의는 한마디로 ‘PK 러쉬와 전북 패싱’의 결정판”이라고 강조 한뒤 “민주당의 머릿속에 전북은 없고, 오로지 PK 생각으로만 가득 차 있다”면서“언제까지 부산경남에 밀려 전북 발전이 가로막혀야 하는가?" 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부산.경남 총선 승리를 위해 전북을 희생양으로 삼으려 한다면 전북도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면서“공공기관 이전이 민주당의 총선 전력으로 특정지역에 집중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평화당에서는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가세해 민주당,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날 ‘PK만의 대통령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조선시대의 상피제도(相避制度)를 불러와야 하는가, 대통령의 PK 편애가 지나치다”면서“대통령은 지난 5일 창원 방문을 포함해 금년 들어 PK지역에 다섯 번 방문했다. 지난해 12월까지 포합하면 모두 일곱 차례나 된다. 뭔가 총선용 큰 선물을 안길 분위기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지역경제투어의 일환으로 대통령이 금년에 방문한 타 지역은 대구 한 차례, 충북 한 차례, 대전 한 차례, 강원도 한 차례이다. 전북은 한 차례도 방문하지 않았고, 광주는 1월 광주형일자리 협약식과 5.18 때 두 차례 방문했다. 모두 합해야 PK 한 곳 방문 횟수와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PK 편애는 타 지역의 반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면서 “특히 부산 때문에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보류당한 전북은 대통령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