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 고품질 한우 생산 연구성과 발표

이수화 기자l승인2019.05.27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대학교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단장 이학교 교수)이 고품질 한우 생산 연구성과를 발표, 눈길을 끌었다.

한국축산식품학회와 한우수출연구사업단 공동주최로 23일부터 25일까지 전남대에서 열린 ‘제51차 국제 정기학술대회’, 전북대가 주제발표했다.

전북대 허재영 교수가 발표한 건 질병, 냄새, 분뇨처리, 생산성 저하 축산 4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단이 개발한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이다.

이 기술은 양돈 농가에서 항생제 대신 고농도 프로바이오틱스를 사료용, 음수용, 축사 소독용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이 솔루션을 진행한 농가에서 자란 돼지는 구제역 항체 형성률이 96%로 매우 높았으며 일반 돈육 대비 부드러웠다. 오메가3, 비타민C 등 인체에 필요한 영양분도 많이 가졌다.

전북대는 산학협력을 통해 고품질 돈육 브랜드 ‘두지포크’를 마련하고 연구 성과를 확산 및 산업화한다.

전북대 오재돈 교수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고품질 한우 개량 솔루션’을 전달했다. 오 교수는 아마존 고와 마켓 컬리를 사례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중요성을 강조했다. 축산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 모델로 ‘유전능력 평가 기술’을 제시했다.

이는 한우 개체별 혈통정보와 도축 및 번식형질을 빅데이터화 하는 유전체 정보 활용 기술이다. 고품질 한우 개량뿐 아니라 국가단위 씨수소 선발, 친자확인 등 여러 방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코리아메디케어 최승민 사업팀장은 ‘두지포크’ 차별화 판매 전략을 제안했다. 사업단과 코리아메디케어는 메디컬-농축산 융합 환경을 만들기 위한 협약을 3월 맺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