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혁신도시 공기관 '지역발전계획' 수립

지역 기여사업 확대 새 성장 거점화 집중 지역산업 육성 정책 발굴 추진 특화발전·산학연 연계 강화 200억 규모 상생희망펀드 조성 유승훈 기자l승인2019.05.23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지역산업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해 자체 지역발전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지역기여 사업을 계획적으로 추진하는 등 전북도와의 연계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그간 ‘혁신도시 조성 및 공공기관 이전’에 무게를 두고 여러 정책을 추진한 도 또한, 이제는 혁신도시를 지역의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키워갈 방안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분야별 지역산업 육성과 정주여건 개선, 상생발전, 지역인재 채용 등 다양한 혁신도시 발전 정책을 추진하고, 특화발전 및 산학연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발전 계획 수립·시행은 지난해 1월 정부의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본격화됐다.
개정된 특별법에는 매년 기관별로 지역발전 계획을 수립해 지역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지역산업 육성, 지역인재 채용·육성 등의 사업을 발굴(혁신도시법 제29조의3)하도록 명시돼 있다.
이에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기관별 특성 등을 반영한 ‘2019년도 이전 공공기관 지역발전계획’을 수립, 도와 함께 지역산업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여러 정책을 발굴·추진한다.
대표적으로 한국국토정보공사는 도, IBK기업은행과 협약을 체결하고, 내년까지 200억 원 규모의 상생희망펀드를 조성해 전북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대출이자 지원, 장학금 지급 등 의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충남 아산 소재 전기안전교육원을 정읍시로 이전 추진 중(올해 건축 설계, 2022년 중공 계획)이며, 미래 전력산업 분야 인력양성을 위해 전북대 등 지역 6개 대학 전기공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혁신도시 오픈캠퍼스’를 정규학점 과정으로 운영하고 있다.
국민연금공단의 경우 혁신도시를 서울, 부산에 이은 제3의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도와의 협업을 통한 농생명·연기금 특화발전 모델 구축한다.
이밖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지역출판 활성화-출판 산업 복합클러스터 조성) ▲한국식품연구원(지역 식품 중소업체 패밀리기업으로 지정-기업경쟁력 강화) ▲농촌진흥청(민간육종연구단지 기업체에 신품종 개발 소재·정보 지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첨단농업 벤처창업 CAMP 구축) ▲한국농수산대학(스마트 농생명 시스템 산업 혁신거점 구축) ▲지방자치인재개발원(지역상권 활성화 및 교육과정 접목 통한 지역 내 문화·체육·복지 시설물 활성화) 등도 자체 계획을 시행하고 있다.
유희숙 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이전기관별 지역발전계획이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사업 발굴 단계부터 이전기관과의 실무적 협업이 중요하다”면서 “도와 이전기관 간 실무적인 정보교류를 정기적으로 마련하고, 기관별 대표사업 발굴을 유도해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