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전 의원 "전주시 건산천 악취 방치"

권순재 기자l승인2019.05.20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가 주민 불편을 야기하는 건산천 악취를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주시의회 박선전 의원(진북동,인후1·2동,금암1·2동)은 20일 제3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금암동, 진북동 등 건산천 일대 주민들이 건산천 일대 생활하수 유입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발언했다.

건산천은 인후동에서 발원해 진북동에서 전주천으로 합류하는 지방하천이다. 전주시는 지난 2012년 금암동 팔달로 북문교와 건산천 복개종점을 잇는 노송천 프로젝트 2단계 하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추진, 하천바닥 퇴적물을 걷어내는 등 지난 2017년 5월 공사를 마쳤다.

박 의원은 “전주시는 200억원의 국비와 시비를 들여 노송천 프로젝트를 추진했지만, 하수를 분리하는 하수관거 공사를 제대로 완료하지 않아 생활하수가 하천으로 유입되고 있다”면서 “비가 내리면 하천 내 유입된 생활하수 침전물이 생태하천 복원시설에 정체돼 유기물 부패에 따른 악취발생과 해충서식 등 하천환경을 저해하고 있다. 또 강우에 따른 역류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앞서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3월과 4월 2차례에 걸쳐 건산천 수질을 측정한 결과 각종 수치에서 오염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박선전 의원은 “전주시는 건산천 이끼제거 등 하상준설 사업을 추진해 주민 생활 여건을 개선시킨다는 방침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