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인후·반촌지역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

권순재 기자l승인2019.05.03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가 재개발 해제지역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전주시는 인후·반촌지역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를 갖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신청한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6년 재개발 정비사업 예정지구에서 해제된 이후 노후 주거밀집 지역으로 정주여건이 열악한 문제를 안고 있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대응을 위한 활성화계획을 수립함과 동시에 주거 전반의 여건을 개선, 인구 감소와 고령화, 빈집 증가, 주택 노후화 등 쇠퇴하는 구도심에서 살고 싶은 동네로 재생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전주지역 재개발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은 지난 2012년 10개 구역, 2015년 2개 구역, 2016년 8개 구역 등 20개 구역으로, 앞으로도 사업성 부족과 주민 갈등 등의 이유로 추가 해제될 가능성 높아 정비예정구역 해제 이후의 주거환경 관리와 기초인프라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전주시의 구도심 쇠퇴 양상과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전주시만의 자체적인 주거환경관리 방안 및 대안 사업 모델을 발굴해 맞춤형 주거지재생을 추진해 살기 좋고 살고 싶은 마을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