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종합경기장 재탄생에 거는 기대

오피니언l승인2019.04.17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선 6기 들어 전북도와 전주시 갈등의 정점에 있었던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가 마침내 개발의 수순을 밟게 됐다. 지난 2005년 전북도 소유인 종합경기장을 전주시가 무상으로 넘겨받는 조건으로 경기장과 야구장 등을 시 외곽에 짓겠다는 양여계약서를 체결한지 14년 만에 합의안을 이행하게 된 것이다.
김승수전주시장은 17일 시와 롯데쇼핑이 종합경기장에 백화점과 호텔, 각종 국제회의와 전시회 등을 위한 마이스(MICE)시설 등을 건축하고 부지 안에 대규모 시민공원도 조성하는 내용의 개발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상권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형쇼핑몰 건립은 제외됐고 야구장 부지 역시 그대로 존치해 재생활용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고 김시장은 덧붙였다.
새로운 대형쇼핑몰이 종합경기장에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기존 롯데백화점이 프리미엄급 백화점으로 규모를 키워 이전하는 형식이고 백화점 부지역시 소유권 이전이 아닌 50년 임대조건이라 한다. 컨벤션센터는 롯데가 지어 전주시에 기부채납하고 호텔역시 20년 운영한 뒤 시에 넘기기로 했단 점에서 경기장 개발에 대한 시의 당초 기조가 적지 않은 부분 유지된 것으로 보여 진다.
물론 과제가 없는 건 아니다. 종합경기장 개발로 철거하게 되는 야구장등의 대체 경기장 시설을 월드컵 경기장 주변에 전주시재정사업으로 신축키 위해선 당장 900억 원의 재원 마련이 급하게 됐다. 한국의 센트럴파크로 조성하겠다고 한 계획에 기대를 걸었던 시민들의 실망감도 달래줘야 한다. 지역상권의 붕괴를 우려하는 시각 역시 여전히 존재하는 것도 부담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개발이냐 보존이냐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했던 도와 시가 합의점을 찾고 롯데측 역시 이에 동의하면서 갈등이 해소된 것은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제대로 된 국제회의장 하나 갖추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개발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입장과 시민들이 성금을 모아 종합경기장을 지은 만큼 이젠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돌려주는 게 맞는다는 주장의 대립에 따른 피해는 결국 전주시민과 도민들의 몫이었단 점에서 더욱 그렇다.
이제 더 이상 종합경기장을 둘러싼 지자체간 갈등과 반목이 지역주민들을 불편케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깊었던 갈등의 골은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로 메워야 한다. 종합경기장의 새로운 변신이 전주시 발전과 시민들의 뿌듯함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길 기대해 본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