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르크멘, 에너지·인프라 '신북방'협력 강화

문 대통령,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최홍은기자l승인2019.04.1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17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기반한 에너지·인프라 분야 등의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우선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과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교통·수송 인프라 개발 전략인 '역내 수송 허브화 전략'을 조화롭게 추진, 양국 국민 모두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특히 우리 기업이 참여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가 지난해 성공적으로 완공된 것을 평가하고 에너지플랜트 분야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코이카(KOICA)의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사업, 가스 직업훈련원 역량강화 사업 등을 통해 관련 산업의 인력 육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더불어 에너지·인프라 분야 협력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의료, ICT, 환경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정책을 설명하고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지지에 사의를 표하고, 2007년 출범한 '한-중앙아 협력포럼'의 발전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국은 정상회담 후 ▲외교관·관용·공무여권 사증면제협정 ▲문화 분야 인적교류 강화를 위한 문화·인문협정 ▲에너지·산업 분야 등 협력방향을 명시한 경제협력 프로그램 ▲ 의료인 연수 등 인적교류 강화 내용을 담은 보건·의료 협력이행계획 ▲ICT 분야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