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배 김제시장 특정인 승진약속설 파문

특정인 염두 지난해 7월 근평 적용 소문에 직원들 공분...‘인사정의’ 실종 최창용 기자l승인2019.02.14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속보) 지난1일 김제시 정기인사에 대해 박준배 김제시장의 원칙 없는 인사기준과 취임 후 줄고 외쳐온 ‘인사정의’는 용두사미로 전락 했다는 평가다.

특히 박 시장이 특정인을 염두에 둬 지난해 7월 근평 적용과 또 다른 특정인에게 “승진약속이 오고갔다”는 소문이 청 내에 돌면서 직원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어 인사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민선7기 취임 초 박 시장은 인사에 대해 기피부서와 공적우선자, 소수직렬, 소외된 부서를 우선적으로 배려하고 챙기겠다 수없이 직원들에게 공언했다.

그러나 이번 인사 근무평는 기획실과 시장 지원부서인 행정지원과 등 기존부서의 직원들이 우선적으로 우수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직원들의 볼멘소리로 ‘인사정의’는 사실상 실종됐다.

또 박 시장이 취임 초 특정인들에게 승진약속을 남발해 공직사회 위계질서를 스스로 무너뜨려 시장으로서 신뢰와 공식력을 헌신짝처럼 저버렸다고 비난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박 시장은 전)도청 국장출신으로 자칭 행정의 달인이라는 수식을 수차례 말해왔지만 시장 취임 후 행정에 대한 엇박자 인사행보로 행정가 출신인가 하는 의구심 들고 있다.

특히 승진을 약속받은 모 계장은 “전임시장은 군 출신으로 카리스마가 있어 ‘되던 안 되든’ 확실한 추진력이 있었다.”면서 “현 시장은 말만 앞서고 말이 수시로 변해 믿음이 없다며 행정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것 같고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공직사회를 흔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신풍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요즘 김제시장을 지켜보면 행정엔 관심 없고 무슨 생각으로 시정을 이끌고 있는지 한심하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주장해온 '경제도약, 정의로운 김제'사라진 것 같다며 안타깝다며 공직사회를 바로세우지 않으며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온다” 고 말했다.

한편 A모 고위간부 공무원은 “기피부서 공적우수자 소수직렬에 배려는 하고 있으나 근 평은 4번에 걸쳐 이루어지고 현재서열 종합적인 것을 참고해 근평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김제=최창용기자.ccy@jlnews

 

 

 

 

 


최창용 기자  chang-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