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맑은물 공급사업 '순항'

2단계 1차분 공사 공정률 71% 상반기 마무리 후 2차분 착수 김선흥 기자l승인2019.02.14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상수도 유수율 제고를 위해 추진중인 전주시 맑은물 공급사업이 순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맑은물공급사업 2단계 1차분 공사가 완료된 소블럭의 경우, 유수율이 9% 이상 향상되고, 수질이 개선되는 효과를 보이면서 사업의 가시적 성과도 보이고 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본부장 강승권)는 효자·평화동 일원을 대상으로 한 맑은물공급사업 2단계 1차분 공사가 현재 71%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2단계 사업은 2017년부터 2024년까지 연간 100~150억 원 정도의 예산범위 내에서 연차적으로 총 1200억 원을 투입해 급수구역 89개 소블록의 노후관을 교체·개량하는 사업이다.

맑은물사업본부는 올해 상수도 유수율을 80%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2단계 1차분 공사를 완료하고, 우아·호성동 일원을 대상으로 한 2차분 공사에 착수하는 등 총 1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먼저, 효자·평화동 일원의 1차분 사업도 올해 모든 공사가 완료돼 해당지역 주민들의 수돗물 이용 불편이 줄어들고, 땅으로 스며드는 수돗물을 줄여 예산 낭비도 막을 수 있게 된다.

또, 올해 본격화되는 2차분 공사도 연말까지 공정률 70%를 달성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아울러 2차분 공사에 이어 3차분 사업으로 서신·중화산동 일원의 총 42㎞의 노후상수관망을 정비할 계획으로, 현재 실시설계용역을 추진중이다.

이와 함께 올해 총 4억 원을 투입해 덕진구 변방동 지역의 노후관 교체공사 등을 별도 추진하고, 도시 전역에 대한 누수탐사용역 추진 등 새는 수돗물 잡기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앞서 맑은물사업본부는 2009년부터 2016년까지 8개년에 걸쳐 1단계 사업을 추진, 시 전역의 상수도관의 블록시스템을 구축하고, 572㎞의 노후상수관망을 교체했다.

또, 통합관리센터를 준공해 선진화된 관망시스템을 갖췄다.

그 결과, 2009년 62%였던 유수율이 1단계 사업이 완료된 2016년 76.9%로 상승해 연간 58억 원의 원수절감효과를 거두고 있다.

강승권 본부장은 “지속적인 노후관망 정비를 통한 유수율 향상으로 예산을 절감하고, 시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