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밀묘소식재배 확대로 농가소득 제고

황성조l승인2019.02.13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급변하는 대내외적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농업 노동력과 생산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는 밀묘 소식재배를 올해 330ha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백산(김제시), 오산(익산시), 전주(전주시)농협에서 240ha의 논에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밀묘소식재배는 신 영농기법으로 육묘상자 당 볍씨를 300g 파종해 육묘 3~4본씩 50주를 3.3㎡(1평) 정도 이앙해 재배하는 방법으로, 기존 관행농법의 경우 1ha를 이앙하는데 240여 상자의 모판이 소요되는데 비해 밀묘소식재배는 ⅓ 정도인 80여 상자만 필요로 한다.
또한 이앙기 1대에 모판 30~40여장을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관행농법처럼 논 주위에 모판을 흩어 놓고 다시 이앙기에 옮겨야 하는 불편함이 사라져 노동력을 줄이고 편리함을 갖췄다.
전북농협은 농협에서 중점 추진하고 있는 직파재배 역시 영농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보고 이 또한 지역별 특성에 맞게 추진할 계획이다.
유재도 본부장은 "쌀 생산 소득이 크게 오르지 않는 현 상황에서 농업 경영비를 절감할 수 밖에 없다"며 "올해도 지역 여건 및 특성에 맞게 밀묘 소식재배와 직파재배를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