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배김제시장 도덕성소신 ‘타격’

최 측근 비서실장 공직자 부적절 알고도 직위 또 보장 교체론 확산 최창용 기자l승인2019.02.13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속보) ‘경제도약, 정의로운 김제’ 시정 목표를 세워 출발한 민선7기 박준배 김제시장은 지난 1일 비서실장 직위를 다시 보장해 ‘정의’로 대변할 만큼 도덕성을 강조한 소신이 타격을 받았다.

박 시장은 그동안 지역정가에서 교체 여론이 비등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던 최 측근인 임모 비서실장을 그대로 유임시켜 스스로 ‘리더십’의 한계와 ‘정의’는 말뿐인 공염불에 그쳤다며, 또 다시 비서실장 교체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박준배 시장의 최 측근인 임 모 비서실장은 6.13 지방선거과정에서 허위사실 공표와 사전선거운동 등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전주지방법원 1심에서 400만 원 벌금형을 선고받아 공직자로써 자리를 지키기엔 부적절하다며 교체 여론이 제기됐다.

물론 박준배 시장이 형사절차법상 최종 확정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는 무죄라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직위를 다시 보장해 임모 비서실장을 끌고 갈 수도 있다.

하지만 아직 형이 최종 확정되지 않아 법적으론 직을 유지할 수 있지만 공직자가 선거법 위반으로 형사 소추와 함께 벌금형까지 선고 받았다면 그 자체만으로도 품위를 손상시켜 공직에 있기엔 적절치 않다는 여론이다.

이번 인사를 통해 박 시장으로부터 직위를 보장받은 임 모 비서실장은 지역정가 뿐만 아니라 공직사회에서도 ‘시정주요사업’과 ‘인사개입설’ 등이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준배 시장이 도덕적 결함을 알고도 비서실장 직위를 보장한 어떤 의중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이번 인사에 따라 시정운영에 있어 동력이 상실됐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박준배 시장이 또 다시 비서실장 교체 카드를 만지작거리기면서 법원의 최종 판단까지 선택을 미룰 경우 ‘정의로운 김제' 시정목표는 요원해 질 것이다./김제=최창용기자.ccy@jlnews


최창용 기자  chang-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