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올해 아동복지 정책 다양

어린이놀이터 환경개선사업 등 확대 강경창 기자l승인2019.01.14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군산시(시장 강임준)는 지난 14일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더욱 다양한 아동복지 정책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시는 어린이놀이터 환경개선사업을 확대키로 했다. 이 사업은 총 10억원(국비 3억원)을 투입해 기존의 어린이 놀이터를 물놀이, 흙놀이, 모험, 체육 등 테마가 있는 생태 놀이터로 개선함으로써 다양한 놀이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관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방과 후에 다양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드림스타트 아이맘스 카페(군산시 아리랑로 36) 내 돌봄센터를 설치해 일시(긴급) 돌봄 및 시간제 돌봄을 통한 문화, 예술, 체육 프로그램 운영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돌봄센터는 향후 2022년까지 6개소로 늘릴 예정이다.

아울러, 영유아 상해보험 지원도 신설했다. 관내 6세 미만의 영유아(취학 전 아동)를 대상으로 영유아 상해 및 질병을 보상해 주는 신규 사업이며, 올해 시비 3억 5000만원을 확보해 영유아의 건강 증진 및 부모의 가계 부담 완화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민간 어린이집의 부모 부담 차액보육료 지원액을 월 1만원(1인당)에서 월 1만 5000원으로 인상하고, 공공형 어린이집 교육환경 개선비 지원을 신설해 민간 어린이집에는 연 300만원을, 가정 어린이집에는 연 200만원을 지원한다.

군산시 관계자는 “조직 개편을 통해 어린이행복과를 아동청소년과로 명칭을 변경해 당초 이원적으로 운영되던 어린이와 청소년 복지사업을 일원화했다”며 “어린이와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정책 개발 및 추진으로 모범적인 아동친화 도시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혔다.

 


강경창 기자  kangkyungch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경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