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시민사회단체, 화학물질취급업소 관리 감독 강화하라

권순재 기자l승인2018.12.27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속보>전북 시민사회단체가 화학물질취급업소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19일자 1면>

27일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은 논평을 내고 군산시와 새만금지방환경청에 화학물질취급업소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충북 청주는 군산보다도 화학사고가 적고 취급량이 적지만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전담 부서를 운영하고 있다. 군산도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전문성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중소영세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의 경우 사업주의 화학물질관리제도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고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체계적 관리를 통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의 오폐수 관리, 대기오염 문제 등 지역주민과 시민의 건강권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환경건강연구소가 발표한 ‘사고대비 물질 취급 사업장 지자체별 분포현황’에 따르면, 사고물질 제조와 사용량이 높은 시군에 전북은 군산 12위(74개 업체·69만5895톤), 전주 20위(27개 업체·18만0523톤). 익산 21위(72개 업체·17만7223톤), 완주 25위(15만5265톤) 순으로 집계됐다.

또 최근 3년간 (2016년~2018년) 운송사고를 제외한 화학사고 발생현황을 살피면, 군산은 6건으로 안산(10건)과 울산 남구(7건) 뒤를 이었다. 기간 동안 완주 2건, 전주와 김제 각각 1건씩의 사고가 있었다.

이들 단체의 관리·감독 강화에 대한 주문은 비단 군산시에 그치지 않고 새만금지방환경청에도 향했다.

이들은 “새만금지방환경청이 연달아 화학물질 누출사고를 일으킨 (주)OCI군산공장에 대한 조사 결과를 비교적 빠른 시간인 한 달여 만에 밝혔다. 이는 환영할 일이지만 주기적으로 시설을 점검하고 관리, 감독하는 관청으로서 왜 사고를 막지 못했는지 자기 고백이 없다”고 지적했다.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관계자는 “기업을 배척하려는 것이 아니다. 관계기관을 비난하기 위해서도 아니다. 노동자와 시민의 안전이 보장된 상태와 조건에서 생산 활동이 이뤄지길 바랄 뿐이다”고 말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