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가공식품 30개 중 12개 올라

박세린 기자l승인2018.10.17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소비자가 많이 찾는 ‘다소비 가공식품’ 중 콜라, 시리얼 등은 가격이 상승한 반면, 햄, 두부 등은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9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30개 중 전월대비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12개 품목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폭으로 오른 품목은 콜라(6.2%) 이었으며, 시리얼(4.4%), 오렌지주스(3.9%) 순이었다. 특히 지난달 하락했던 콜라가 9월 들어 다시 상승했으며, 시리얼은 8월부터 계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전월 대비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햄(-4.5%), 두부(-4.4%), 밀가루(-4.1%) 등 16개로 상승한 품목 수(12개)보다 많았다. 지난달 상승했던 햄은 9월 들어 다시 하락했다.

이어 지난해 동월과 비교하면, 조사대상 30개 품목의 가격은 -10.2%~10.4%의 등락률을 보였다.

즉석밥, 어묵, 설탕 드 18개 품목은 상승했다. 주로 곡물가공품, 조미료․장류, 음료류 등이 상승했으며, 곡물가공품은 즉석밥(10.4%), 시리얼(7.0%), 국수(2.2%) 등이, 조미료․장류는 설탕(7.1%), 참기름(5.2%), 간장(4.2%) 등이, 음료류는 콜라(6.2%), 생수(5.0%), 오렌지주스(4.3%) 등이 상승했다.

전년동월 대비 하락한 품목은 7개이었으며, 냉동만두(-10.2%), 커피믹스(-4.1%), 햄(-4.1%) 드잉었다.

한편, 업태별로 보면, 대형마트가 백화점에 비해 13.1% 저렴했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 6215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이어 전통시장(11만 8821원), SSM(12만 2239원), 백화점(13만 3715원)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3.1%, SSM보다 4.9%, 전통시장보다 2.2% 저렴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