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3차 정상회담 논의 주목

남 조명균-북 리선권 수석대표 참석 최홍은기자l승인2018.08.12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논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하루 앞둔 가운데 정상회담이 언제, 어디서, 어떤 형태로 열리게 될 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4.27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방북단 규모 등이 합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일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8.15 경축사에도 그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말해 평양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높였다. 

남북은 13일 오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갖는다. 남북은 전날 이번 회담의 대표단 명단을 확정, 교환했다.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단으로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수석대표 맡고,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포함됐다.

북한은 지난 9일 우리 측에 고위급회담을 먼저 제안하고, 4.27 판문점선언의 이행상황 점검 및 남북정상회담 준비문제 협의를 의제로 제시했다. 따라서 이번 회담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의 개최 일정과 장소, 형태 등이 확정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6.12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와 종전선언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사이에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역할이 다시 언급되고 있어,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예정보다 빨리 이뤄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남북정상은 4.27판문점선언에서 ‘올가을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과 ‘정전협정체결 65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한다’고 명시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0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한미간에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있기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을 더 해야한다”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