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 국제사회 노력 모이면 충분히 성공"

최홍은기자l승인2018.07.12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과 리센룽 총리가 12일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공동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미간 비핵화 후속 협상과 관련해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수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이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차례로 회담을 갖고 6.12북미정상회담 진행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북미협상이 이제 정상궤도에 돌입했다”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해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결과”라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6-7일 평양에서 고위급회담을 가졌지만, 회담 직후 북한이 미국을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하는 등 북미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분위기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협상 전략’이라고 분석하고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협상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 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리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신남정책의 주요 파트너로서 싱가포르와 실질협력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회담 후 가진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정부-국민간 교류 확대, 4차산업혁명 공동 대응, 해외 스마트시티 공동 진출, 중소기업 스타트업간 협력 확대 등에 합의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환경협력, 중소기업 혁신 및 스타트업 협력 등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보타닉 가든의 난초 명명식에 참석했다.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한국 대통령 이름이 붙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싱가포르 렉처’에서 현지 여론주도층 400여명을 대상으로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번영 구상을 연설하고, 동포 오찬간담회를 끝으로 5박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을 마무리한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