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민간인 된 관련자 수사방안 내놔야"

김형민 기자l승인2018.07.12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김관영(군산)의원은 12일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시위 당시 계염령 관련 의혹과 관련, “청와대는 군내 수사는 물론이고 민간인이 된 사람들에 대한 수사방안까지 내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민구 전 국방부장관을 비롯한 대다수의 관련자들이 이미 민간인이 됐다”며 “이 사건 전반의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으로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현 문재인 정부도 겨냥했다. 김 의원은 “기무사의 이러한 국기문란 행위는 보수정권 9년은 물론이고 아니라 현 정부에서도 지속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