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추락신고 후 잠적 30대 남편 18일 만에 귀가

하미수 기자l승인2018.07.09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내가 추락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뒤 잠적한 30대 남편이 18일 만에 가족에 의해 발견됐다.

9일 정읍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전 1시께 정읍시 연지동 한 아파트 12층에서 A씨(26·여)가 추락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추락 도중 나뭇가지에 걸려 온 몸에 골절상을 입고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남편 B씨(34)는 "아내가 추락했다"며 경찰에 신고한 뒤 차를 몰고 잠적했다.

경찰은 강력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B씨를 쫓았으나 B씨를 찾지 못했다.

이후 B씨는 전주의 한 PC방에 있다가 가족에게 발견돼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경찰에 "아내와 싸우고 방에 있었는데 갑자기 아내가 추락했다"며 "더는 살고싶지 않아 죽으려 했으나 실패해 PC방에서 지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파트에서 추락한 것이 B씨와 연관이 없는 것 같다. B씨에게 적용할 혐의도 현재로는 없다”고 말했다. /하미수 기자


하미수 기자  misu776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