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 11개국 300여명 참가 성료

이병재 기자l승인2018.06.24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4회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가 지난 24일 부안 격포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1일 개막한 국제요트대회에는 중국 일본 러시아 등 11개국 300여명의 세일러와 35척의 요트가 참가했다.
  이번 대회의 최종 우승은 ORC 종목은 비키라(한국), OPEN 종목은 스칼렛헌터(한국), J-24 조목은 부메랑KY(일본)이 각각 차지했다. 새만금 방파제 와 위도 사이의 경기수역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는 23일과 24일 이틀간 총 4경기를 진행하여 합산한 성적으로 순위를 결정 하였으며, 역대 대회 보다 한국 팀의 약진이 두드러진 대회였다.
  그 동안 좋은 성적을 기록했던 러시아 팀은 이번 대회에서는 하위권으로 밀렸으며, 50, 60대 실버세대와 아들과 가족까지 친구들로 구성된 일본팀은 연륜을 과시하며 J-24클래스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하며 J-24클래스에서 일본팀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요트대회와 함께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었던 각종 이벤트도 격포항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호평을 받으며 사상최대의 참여율을 기록했다.
  가족과 함께 격포를 찾은 가족들이 많았으며, 모두들 “흔히 경험 할 수 없는 특별한 체험을 무료로 했다”며 즐거워했고, 주최 측에서는 이번 대회기간 내내 날씨가 좋아 많은 관광객들이 가족단위로 찾아줘서 참여인원이 3천명을 넘어섰다고 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