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기 전북자치 팀에 인구를 당부 한다

오피니언l승인2018.06.13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지방자치 4년을 이끌어갈 지역 일꾼들이 탄생했다. 전국 일제히 실시된 제7회 지방선거를 통해서다. 전북인구의 83%에 이르는 153만 유권자들로부터 선택받은 지역 살림꾼들이다.
  하나뿐인 광역자치단체인 전북도지사와 도교육감을 비롯 14개 기초자치단체의 시장군수 그리고 광역의회의 도의원 39명과 기초의회의 시군의원 197명 모두 252명이 뽑혔다. 지역 일꾼을 자처한 후보 580명 중에서 유권자들이 골라 선택했다. 당선자에 축하를 보낸다. 
  유권자의 선택을 받아 전북 지역살림을 맡아 꾸려나가야 할 새 지방자치 팀들에는 그러나, 무겁기 그지없는 사명과 책무가 주어지게 된다. 전북의 지방자치가 그간의 정체 시대를 넘어 도약 시대를 열어나가야 할 전환기에 서 있기 때문이다.
  전북은 지난 6기 지방자치 기간 중 전북의 독자권역 지방자치를 선언했다. 영남권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두 권역이듯 호남권도 광주전남과 전북 두 권역으로 나눠 인사 예산 등 국정 전반서 전북 파이를 키워 호남권 전체 파이를 확대하자고 했다.
  선언은 장대하고 괄목할만했다. 그러나 실적은 부진했다. 인사 예산 등 국정 전반이 호남권의 큰 틀서 움직였고 광주전남 예속도 여전했다. 그 때문에 7기 새 팀들에 전북 독자권역의 확대 발전이이란 무거운 사명이 다시 주어지게 된 것이다.
  전북 7기 팀들에는 진짜 중차대한 또 다른 사명과 책무가 주어져 있기도 하다. 도민인구 문제다. 국토연구원이 서울과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77개시 중 인구가 급감하고 빈집이 급증한 ‘축소도시’ 20개 중 전북이 4개라 했다. 경북 7개 다음으로 많다.
  한국고용정보원은 급속한 고령화와 저 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로 가구 수가 20집 미만인 ‘과소화 마을’이 전북 515개로 전국의 40%를 차지한다고 했다. 10곳 중 4곳이 전북에 있다. 정보원은 전북 14개 시군 중 10개가 30년 내 소멸될 가능성이 크다고도 경고했다. 
  인구 급감으로 주요 도시와 마을들이 축소되고 소멸 위기를 맞고 있어 무려 10개 시군이 기초 자치단체서 탈락될 위기가 다가오고 있는 게 전북 지방자치의 현 주소다. 7기 팀들에 전북 인구를 당부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