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署 신풍지구대, 공중화장실 불법카메라 점검

최창용 기자l승인2018.06.13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제경찰서(서장 박훈기) 신풍지구대는 최근 불법촬영 등 여성악성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관내 다중이용시설 화장실 40개소에 대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시민운동장 공중화장실 등 사람들의 왕래가 잦고 사용빈도가 높은 곳을 우선적으로 설치된 비상벨 정상작동 여부와 변기 주변, 문, 천장 등 몰래카메라가 설치될 수 있을 만한 곳을 집중점검하고, 시정장치 고장유무, 화장실 주변 방범 CCTV 설치 여부도 함께 점검했다.

화장실 점검을 지켜보던 시민은 “최근 뉴스에서 피해사례가 많이 나와 공중화장실 이용하는 것조차 두려웠었는데 몰카, 비상벨, CCTV까지 점검하니 불안감이 해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명곤 신풍지구대장은 “이번 점검은 최근 몰래카메라 불법 촬영과 유포 범죄에 대해 우려가 커지고 있어 범죄예방과 시민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점검 할 계획이다.”고 전했다./김제=최창용기자.ccy@jlnews


최창용 기자  chang-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