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사전투표...도민 4명 중 1명 넘게 투표 마쳐

유승훈 기자l승인2018.06.10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지역 유권자 4명 중 1명이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실시된 사전투표를 통해 권리행사를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북 지역의 이번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27.81%로 전국 평균 20.14%를 크게 상회했다.
이는 도내 총 유권자 152만7729명 중 42만4883명이 투표를 마친 것으로, 전남(31.73%)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높은 투표율이다.
이 같은 사전 투표율은 지난 2014년 치러진 제6회 동시지방선거(16.07%)보다 11.74%p 높은 수치고, 2016년 실시된 20대 총선(국회의원 선거) 17.32%보다도 10.49%p 높은 것이다.
하지만, 전국적인 촛불 정국 속에 실시된 지난해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율(31.64%) 보다는 3.83%p 낮았다.
이틀간 이뤄진 사전투표는 첫날(8일) 13.5%의 투표율을 나타냈고, 휴일이었던 둘째 날에는 14.31%를 기록했다.
도내에서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42.14%를 기록한 순창군이었으며, 무주군(41.88%),
장수군(40.5%), 남원시(38.39%), 임실군(37.36%), 진안군(35.60%), 고창군(33.56%), 부안군(32.93%), 완주군(30.29%), 김제시(29.78%), 정읍시(28.42%)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전주시 덕진구는 23.36%로 도내에서 가장 낮은 사전 투표율을 기록했고, 군산시(23.89%), 전주시 완산구(24.09%), 익산시(27.70%) 등이 그 뒤를 이으며 전북 평균 아래의 수치를 보였다.
지역별 투표율을 보면, 무·진·장·임실을 비롯한 동부권 농·산촌 지역이 높은 투표율을 견인한 반면, 전주시 양 구와 익산, 군산 등 도시지역은 전북 평균 투표율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을 나타냈다.
순창군과 전주시 덕진구의 사전투표율 차이는 19.05%p였다.
/특별취재단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