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혁신기술 상용화 속도 내달라"

과감한 규제혁신- 혁신제품 초기 판로 공공수요 확대 주문 최홍은기자l승인2018.05.1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혁신성장과 관련 국민들이 체감하도록 혁신기술 상용화에 속도를 내줄 것을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에게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시 강서구 마곡R&D단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 참석해 “전기차 구매도 두배 이상 늘었고, 태양광과 드론 사업체 수도 크게 증가했다. 그러나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가시적 성과는 아직 부족하다”며 “경쟁국들은 뛰어가고 있는데 우리는 걸어가는 느낌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혁신성장은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공정경제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사람중심 경제의 3대 정책 방향 중 하나다.

국민이 실생활에서 느끼는 ‘혁신성장 붐’을 뒷받침하는 정부의 적극적인 촉진 역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은 당연히 민간이 주도하는 것이지만, 초기 시장조성을 위해 공공부문 수요를 확대해야 한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공공부문에서 혁신제품의 초기 판로를 여는 공공수요를 과감히 찾아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과감한 규제혁신을 강조하고 “규제 샌드박스 관련 법 개정도 당정청이 법 통과에 더 힘써 달라. 법이 개정되기 전이라도 규정과 지침 해석으로 허용 가능한 규제는 과감히 풀어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세먼지 저감 수소전기버스, 드론의 다양한 기능, 5G 이동통신 등을 직접 체험했다. 스마트팜,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관련 사례들도 살펴본 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관련 부처로부터 혁신성장 추진 성과를 보고받았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