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완주군수 후보, 청년 공약 제시

임연선 기자l승인2018.05.17l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성일 더불어민주당 완주군수 후보는 ‘성년의 날(21일)’을 앞두고, 성년이 된 만19세 주민에게 축하의 말을 건네면서, 앞으로 청년들이 완주군에서 꿈을 펼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일 후보는 17일 “올해로 19세를 맞는 1996년생 주민들에게 어엿한 성년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알리바바 그룹 창업자인 잭 마윈의 ‘오늘과 내일이 비록 힘들더라도, 모레는 아름답다’는 말을 항상 가슴에 새겨넣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후보는 “그동안 완주군은 ‘청년이 완주에서 놀고, 먹고, 완주에서 살자’라는 청년완주 JUMP 프로젝트, 청년 참여예산제 등을 통해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왔다”며 “이는 문재인 정부 일자리위원회의 전국 일자리 우수사례, 행정안전부의 사회적 가치를 중심으로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우수 지자체 모범사례 선정으로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후보는 앞으로도 청년의 미래를 지원하는 다양한 정책을 펼쳐, ‘청년 메카’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박 후보는 이를 위해 취창업 및 교육, 주거 등을 지원하는 청년미래지원센터 운영을 비롯해 완주 청년 점프업(Jump-Up) 프로젝트, 청년할당제 및 청년 참여예산제 확대, 청년 사회적농업 육성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월 5만원에 불과한 청년 쉐어하우스를 확충하고, 교류·소통·문화 개념의 청년거점공간도 넓혀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지난 4월초 도내 언론사 4개사가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들은 지역경제의 회생방안으로 가장 먼저 ‘청년 일자리(32.3%)’를 꼽았다”며 “청년들이 일자리는 물론, 주거와 교육·문화에서도 자신의 역량을 맘껏 발산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완주=임연선기자lys8@


임연선 기자  yeunsun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