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창극 '춘향만리' 춘향제 기간 특별공연

김수현 기자l승인2018.05.17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원창극 ‘춘향만리(春香萬里)’가 춘향제를 맞아 특별공연으로 펼쳐진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제 88회 춘향제 기간인 오는 5월 19일 토요일부터 21일 월요일까지 오후 8시 춘향테마파크 관아(동헌)에서 창극 ‘춘향만리’를 특별공연한다. 이 기간에는 관람석 전체를 50% 할인해서 판매한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춘향제 기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남원의 대표 브랜드인 춘향만리를 선보이기 위해 특별공연을 편성했다.”며 “판소리 춘향가의 탄생을 이야기하고 있는 춘향만리와 함께라면 더 의미 있는 춘향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남원창극 ‘춘향만리’는 지난 5월 5일 개막공연에 600여명의 관객이 몰려 성황리에 막을 올렸으며 오는 9월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춘향테마파크 관아(동헌)에서 펼쳐진다.

이 작품은 남원의 늙은 기생 청향의 사랑 이야기가 소리꾼 박남을 만나 판소리 ‘춘향가’로 탄생하는 이야기를 극중극 형식으로 제작해 기존의 춘향전에서 벗어나 새로운 상상력을 더했다. 전통 판소리 김세종제 성우향 바디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판소리의 깊은 매력을 느낄 수 있으며 양반의 권위를 풍자하는 방자의 언어유희와 박남의 능청스러운 연기, 재치 있는 입담으로 공연 중 관객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공연 전반에 흐르는 민속악 연주는 극의 감칠맛을 내며 현장감을 더한다.

춘향가의 백미 사랑가 대목은 판소리와 군무가 어우러져 단연 일품이었다. 닿을 듯 닿지 않는 춘향의 교태와 애 타는 몽룡의 모습이 군무와 어우러져 꽃과 나비처럼 아름답게 그려졌다. 어사출두 대목은 자진모리 장단의 경쾌한 리듬으로 권선징악의 메시지를 통쾌하게 담아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남원시립국악단은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의 일환으로 지난 2013년부터 5년 동안 창극 광한루연가 시리즈를 선보였으며 올해는 춘향테마파크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광한루원에서 공연장을 옮겼다. 춘향테마파크 관아는 자연과 어우러진 고즈넉한 한옥과 대청마루를 연장한 무대, 화려한 조명으로 창극에 맞는 공연장을 탈바꿈했다. 이전에 공연했던 광한루원이 열린 공간이었다면 춘향테마파크 관아는 관객들이 더욱 공연에 집중할 수 있는 아늑한 공간이다.

춘향테마파크는 춘향을 주제로 한 문화 예술 공간으로 춘향의 일대기를 만남의 장, 맹약의 장, 사랑과 이별의 장, 시련·축제의 장 등 4개의 장으로 조성되었으며, 영화 <춘향뎐> 세트장, 남원향토박물관, 심수관도예체험관, 남원항공우주천문대 등이 있다. 특히 무료입장이 시작되는 오후 7시부터는 경관조명이 켜진 춘향테마파크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사전공연 ‘뜨락음악회’도 오후 7시부터 시작된다. 남원시립국악단 기악부 단원들이 버스킹 형식으로 관객과 가까이에서 호흡하며 국악에 재즈, 락, 가요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퓨전국악을 공연한다.

 


김수현 기자  ksh5351@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