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전북대 총장선거 '학생 패싱론'··· 학생회 발끈

교수회서 '학생참여 배제' 언급 학생 대표 구성 중앙운영위원회 "투표참여 보장하라" 규탄 행진 이수화 기자l승인2018.04.17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9월 치를 전북대 총장 선거에서 학생들의 투표 참여를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는 전북대 단과대학 학생 대표들로 이뤄진 전북대 중앙운영위원회가 17일 “이번 총장 선거에서 학생투표반영비율이 0%”라고 규탄 행진하면서 다시금 불거졌다.

전북대 박 진 총학생회장은 “한 교수님께 학생들이 총장 선거에서 배제될 거라 전해 들었다.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선거 관련 업무를 맡은 교수평의원회를 여러 번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다”면서 “학생들의 총장선거 참여비율을 보장하고 교수 외 학내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어라”라고 주장했다.

전북대 교수회 관계자는 “18일 오후 4시 교수평의원회(43명)를 열고 2월 말 직선제로 학칙을 개정한 데 따른 선거 규정과 방식, 참여비율을 정한다. 학생 참여배제를 언급한 적은 있지만 수많은 안 중의 하나다. 결정된 건 없다”면서 “이후 전체교수들의 의견도 물어야 한다. 찾아온 학생들의 경우 일정상 못 만난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전북대가 학생의 투표반영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새 정부 들어 총장 선출방식을 대학에 맡김에 따라 전북대를 비롯한 많은 대학들은 직선제를 택했다. 개교 이래 처음으로 직선제를 시행하는 곳도 있다. 직접 선거를 통해 구성원이 저마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대학들은 학생 투표반영비율도 높이고 있다. 현재 여러 대학의 총장선거 학생반영비율은 ‘교수 대비 %’ 방식으로 2~5% 사이인 경우가 많다. 이화여대(교수 77.5%, 직원 12%, 학생 8.5%)와 광주교대(교수 73%, 직원 14%, 학생 13%)처럼 학생 비율을 직원 비율 수준으로 올린 곳도 있다.

직선제의 장점을 극대화한, 보다 민주적인 직선제가 가능하다는 걸 이유로 꼽았다. 다양한 학내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할 때 균형적인 시각과 방향을 형성하고 건강한 공동체를 꾸릴 수 있다는 것.

전북대의 경우 2014년 간선제 시 교수 31명, 직원 4명, 학생 1명, 외부인사 12명이 참여했다. 학내 구성원인 학생은 단 1명으로 외부인사보다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2010년 직선제에서도 교수 1인 1표, 직원은 교수 대비 1차 12%, 2차 10%의 투표권을 행사했고 학생은 참여하지 못했다. 그 외 직선제에서도 학생이 참여한 적은 없다.

학생 비율을 갑자기 큰 폭으로 올리는 건 무리일 수 있다. 하지만 학생이 교수, 직원과 함께 학교 구성원인 걸 인정하고 총장의 영향력이 그들의 학업과 미래에 영향을 끼친다고 했을 때, 그들의 목소리를 일정부분 반영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