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보건소,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최규현 기자l승인2018.04.17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안군보건소(소장 박현자)는 전남 여수시 낙포동 사포부두 해수에서 올해 첫 번째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3월 28일)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6월 첫 환자가 발생해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특히 만성간질환자,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50% 내외로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예방요령으로는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또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보관하고 어패류 조리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하며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와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해야 한다.

이와 함께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하는 것도 좋다.

부안군보건소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