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도전' 김승환 이르면 이달 말 출마선언

민주당 경선·남북회담 감안 당초 20일~25일보다 미뤄져 이수화 기자l승인2018.04.1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승환 전라북도 교육감이 이르면 이달 말 선거전에 나설 걸로 보인다.

김 교육감 측은 교육감직을 내려놓고 3선에 도전하는 시기로 빠르면 4월 말 늦어도 5월 초를 검토한다고 16일 밝혔다. 당초 예정했던 20일과 25일 사이보다 다소 미뤄졌는데 여러 가지 원인이 작용했을 거란 분석이다.

원래대로 20~25일께 출마하면 전북 표가 몰리는 더불어민주당 지역 경선과 겹칠 수 있어 주목받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있다. 경선 기간과 중복되지 않더라도 온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는 남북정상회담(27일)을 눈앞에 둔 상황.

민주노총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 2천여 명이 뜻을 모은 ‘촛불정신 완수를 위한 민주진보교육감 추대위원회’도 이 시기(24일경) 발족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추대위는 발족 뒤 내부 논의해 촛불정신에 적합한 교육감 후보를 결정, 지지할 걸로 알려졌다.

때문에 김 교육감이 굵직한 화젯거리들을 보내고 27일 이후 나올 거란 추측이 많다. 그러나 빨리 출마하려는 까닭이 분명히 있었던 만큼 우려의 시선도 있다.

현직의 경우 선거 두 달 전부터 선거운동여부 규제가 강화되고 현직 프리미엄을 의식한 반김 예비후보들의 공격에 대응할 수 없다. 무엇보다 여러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30%대 콘크리트층을 확보한 걸로 보여 이를 뛰어넘는 지지층 유입이 시급하다는 판단에서다.

김 교육감 측근은 “참모들은 얼른 나가서 준비하길 권한 걸로 안다. 현직에서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고 흩어져 있을 뿐 다수 존재하는 지지층을 빨리 결집해야 한다고 생각했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김 교육감은 3선을 하는 것보다 현직을 성실히 수행하는 게 먼저라고 보고 있다”면서 “교육감직을 맡지 못하는 동안 전북 교육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업무를 좀 더 살필 걸로 보인다. 정책공약은 상당부분 완성했고 캠프도 2014년 선거조직을 중심으로 복구하면 된다”고 했다.

한편 김 교육감은 전북 교육감 출마 선언 뒤 예비후보로 등록한다. 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준비된 현직교육감, 전 정부 적폐에 맞섰으며 새 정부와 가장 밀접한 교육감으로 도민들에게 다가선다는 입장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