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미래 먹거리 '3D프린팅·드론' 경쟁력 확인

<2018 국제 3D프린팅·드론 코리아 엑스포 성과>전국 관람객 3만여명 성황 3D프린팅산업관 40여 업체 참여 유승훈 기자l승인2018.04.11l1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가 3D프린팅과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국제박람회를 성공리에 치러내면서 미래 먹거리 산업 분야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시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전주월드컵경기장 내 특별전시장에서 펼쳐진 ‘2018 국제 3D프린팅·드론 코리아 엑스포’가 전국 초·중·고, 대학생 및 가족단위 관람객 등 약 3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박순종 전주시장 권한대행 부시장의 개회사로 문을 연 이번 엑스포에서는 첫날 3D프린팅과 탄소복합소재의 융·복합으로 탄생한 친환경 ‘커뮤터카’ 2대가 행사장 메인 로비에서 관람객을 맞이했다.
이와 함께, 드론축구 저변확대를 위해 기존 드론 축구공보다 저렴한 가격과 우수한 성능을 자랑하는 유소년용 드론축구공을 기반으로 진행되는 ‘유소년용 드론축구 제작발표회’가 열렸고, 드론과 문화 관광, 예술, ICT기술을 융복합해 탄생시킨 ‘드론 예술공연’의 제작발표회 등도 개막식 이벤트로 진행됐다.
3일간 이어진 이번 국제 엑스포에서는 관람객의 편의와 전시효과 증진을 위해 ‘3D프린팅산업관’과 ‘드론산업관’, ‘해외전시관’ 등 7개의 주제별 테마 전시관은 물론, ‘한국국토정보공사(LX)특별관’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특별관’, ‘한국교통안전공단 특별관’등 총 120여개 업체, 180여개 부스가 운영돼 3D프린팅과 드론 등의 신성장산업과 중소기업, 관람객들의 만남의 장이 연출됐다.
먼저, 3D프린팅산업관에서는 웅진테크와 ㈜아이캔 등 40여개 업체의 50여개 부스가 참여, 향후 미래 산업을 선도할 3D프린팅 제품을 소개했으며, ‘3D프린팅 디자인 경진대회’에도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해 3D모델링된 피규어와 생활용품, 기타 아이템 등을 3D프린터로 출력해보는 등 독특하고 창의적인 캐릭터와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또, ▲3D프린터를 활용한 닥종이 인형 제작 체험 ▲캐리커처 제작 ▲로봇격투기 체험 ▲3D펜 아트 체험 등 어린 아이에서 성인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3D프린팅을 쉽게 접하며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돼 ‘체험을 통한 4차 산업 저변확대’라는 엑스포의 취지를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드론축구 상설체험장 주변에 마련된 ‘드론산업관’에서는 ㈜신드론과 ㈜새만금항공, ㈜성진에어로 등 30여개 업체 40여개 부스가 마련돼 농업용 방제드론 등 다양한 드론 제품을 선보였다. 드론축구 챌린지 대회장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ICT 융·복합 레저스포츠인 드론축구의 전국대회와 ▲드론 인형뽑기 ▲드론 컬링대회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돼 전국각지에서 많은 학생들의 참여가 이어졌으며, 행사가 끝난 이후에도 시민에게 무료로 개방해 체험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엑스포에서는 공공기관들이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분야를 주제로 이색적인 특별 전시관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한국국토정보공사는 행사장 외부에 이동형 드론관제센터를 전시하고, 농업용 방제드론 등 다양한 드론제품을 전시하는 한편, 드론 시뮬레이션 체험 등 풍성한 볼거리와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의 경우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해 가정생활의 편리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전시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도 자율주행차 및 관련시스템을 전시해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았다.
아울러, 중국과 싱가포르, 네덜란드, 이스라엘의 4개국으로 구성된 해외 전시관에서는 VR(가상현실) 전문업체인 Silver Wings(네덜란드)를 비롯한 5개 업체, 13개 부스가 참여해 3D프린팅과 VR 분야의 수준 높은 기술력과 제품을 선보였으며, VR체험관에서는 관람객들이 국내외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도 했다.
시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산업적 성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엑스포 둘째 날인 지난 7일 비즈니스쇼케이스와 함께 진행된 미래농업포럼에서는 농업진흥청 주관 사업과 유망 중소기업들을 서로 연결하는 ‘매칭데이’가 열렸다.
뿐만 아니라, 지역 중소기업들도 중소기업관에서 개최된 각종 비즈니스 상담회와 기술교류행사를 통해 국내외 판로 개척과 신기술 습득 등의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행사장 각 세미나실에서는 ▲3D프린팅 산업 육성정책 ▲탄소융복합소재를 활용한 3D프린팅 기술 등을 주제로 한 ‘3D프린팅 국제 공동 심포지움’도 개최됐다.
나아가, 스마트미디어 기반 미래콘텐츠를 가늠해보는 ‘스마트미디어산업 컨퍼런스’, ‘저작권 세미나’, 3D프린팅 산업 육성방안과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전북 3D프린팅 산업 발전협의회 총회’, 일상을 새롭게 바꾸는 3D프린팅 기술의 다양한 가능성을 엿보는 ‘3D프린팅산업컨퍼런스’ 등 미래 신산업의 현주소와 동향,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깊이 있게 들여다보고 체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박순종 전주시장 권한대행 부시장은 “3D프린팅과 드론 등 세계 신성장산업 시장과 중소기업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개최되는 국제엑스포가 많은 기업들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고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엑스포를 통해 우리 지역이 주력으로 삼고 있는 다양한 신성장산업의 발전상을 직접 확인하고, 미래를 향해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만큼, 앞으로 세계 신산업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 등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성장 동력 미래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엑스포에서는 경진대회 부문인 ‘3D프린팅 디자인 경진대회’와 ‘전국드론축구대회’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됐다.
3D프린팅 경진대회는 학생부와 성인부 각각 대상 1명, 최우수상 1명, 특별상 1명의 총 6명에게 상장이 수여됐으며, 학생부 대상 및 성인부 대상에게는 각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전라북도지사상이 주어졌다.
전국드론축구대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 1팀(우승팀)을 비롯해 준우승팀과 3위 팀에게 각각 전라북도 교육감상과 전주시의회 의장상이 수여됐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