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서 생각하고 배우는··· 아이들이 살기좋은 전주 '야~호'

<전주시 '야호' 정책>아동청소년 정책·시설물에 '야호' 명칠 포괄적 사용 예정 '전주 아이숲' 10곳까지 조성 김선흥 기자l승인2018.02.13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야호학교 개소식

민선 6기 김승수 전주시장은 취임 이후 아동·청소년 정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각종 정책을 추진해왔다. 나아가 앞으로 모든 아동·청소년 정책에 '야호'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아동·청소년 정책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어린이가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의미하는 유네스코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은 전주시가 도시의 미래를 환하게 밝힐 아동·청소년들이 놀면서 배우고, 개성을 키우면서 미래에 대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펼치고 있는 '야호' 정책을 살펴본다.

▲ 전주시 아동·청소년이 함께 지르는 환호성 '야호'
아동·청소년 관련 정책과 사업에 '야호' 명칭을 사용하는 것은 미래 주인공인 아동·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잘 뛰어놀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의미다.
시는 지난해 유네스코로부터 △아동의 참여 △아동친화적인 법체계 △아동권리 전략 △아동권리 전담기구 △아동영향평가 △아동관련 예산 확보 △정기적인 아동실태보고 △아동권리 홍보 △아동을 위한 독립적 대변인 △아동 안전 조치 등이 갖춰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도 받았다.
시는 도서관과 공원 등 곳곳에 아이들을 위한 맞춤형 놀이 공간을 확충하고, 야호 프로젝트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앞서가는 아동친화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모든 아이들이 잘 놀고, 건강하며, 보육과 교육 걱정이 없는 도시로 나간다는 의미다.
‘야호’ 브랜드 명칭은 아동과 청소년이 함께 즐거운 환호성을 지르는 것을 형상화한 것이다.
실제, ‘야호’ 명칭을 가장 먼저 사용한 ‘야호학교’는 입시위주 교육에 매몰됐던 청소년들에게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주고, 도전을 통한 실패와 작은 성공의 경험으로 미래의 해답을 찾도록 자기주도력을 키우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

▲ ‘야호’에서 놀면서 자라게 될 전주시 아이들
야호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사업은 크게 생태놀이터와 아이숲, 도서관, 학교 등이다.
올해 건립되는 인후동 아동청소년센터 등 각종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물 등에도 ‘야호’ 명칭이 포괄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먼저, 놀이시설과 자연형 공간, 휴식공간, 녹지공간을 갖춘 생태놀이터의 경우, 시는 오는 3월 아중호수 인근 아중 어린이공원을 전주의 첫 번째 생태놀이터로 개장할 예정이며, 효자동 효림초등학교 인근 어린이공원에도 생태놀이터를 만들 계획이다.
또한 아이들이 스스로 몸을 돌보며 숲속에서 자연을 배우고, 맘껏 놀 수 있는 자연친화적인 숲놀이터인 ‘전주 아이숲’도 총 10곳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조경단 인근 ‘임금님 숲’과 남고산 인근의 ‘딱정벌레 숲’, 서곡지구 ‘꼬불꼬불 도토리숲’, 천잠산 ‘떼구르르 솔방울숲’ 등 4곳이 조성됐다.
아울러 시는 중산초의 ‘띵까띵가 놀이터’와 덕일초의 ‘덕일꿈키움터’ 등 학교 내 놀이환경 조성사업도 전개해고, 유휴공간을 활용해 어린이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키울 놀이시설인 ‘덕진공원 키즈 플레이 그라운드’도 만들기로 했다.
도서관 내에 아이와 부모를 위한 별도의 놀이공간을 갖춘 키즈카페도 만들고, ‘야호학교’ 역시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특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대상인원도 기존 100명에서 3배로 늘릴 계획이다.
시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인후동 전주유아숲 개장시 ‘야호’ 브랜드 선포식을 갖고,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전주만의 야호 프로젝트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엄마의 밥상 등 전주형 복지로 허기 채운다!
시는 ‘야호 프로젝트’로 채우지 못하는 저소득층 아동·청소년들의 몸과 마음의 허기는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과 ‘마음이 함께 성장하는 지혜의 반찬’ 등 전주만의 아동·청소년복지정책으로 채울 계획이다.
저소득층 아동·청소년에게 따뜻한 아침도시락을 배달하는 ‘엄마의 밥상’을 통해 주린 배를 채울 수 있도록 하고, 맞춤형 도서지원으로 마음의 양식을 채우도록 돕는 ‘지혜의 반찬’으로 건전한 정신이 깃들게 만들겠다는 것이다.
전주형 복지정책은 시가 각계각층 시민의 성금을 후원받아 추진되고 있으며, 아이들이 주변으로부터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만드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시는 또 소아응급환자가 성인 환자들과 분리된 공간에서 안정적으로 진료 받을 수 있는 ‘365·24 아동진료실’도 완산구와 덕진구에 각 1곳씩 조성하고, 아파트 민간어린이집의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추진 등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여기에, 시는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학부모 부담을 덜기 위해 올해 고등학교 무상급식 예산의 35%를 지원키로 했다. 초·중학생 무상급식의 경우 시가 전체의 25%를 지원하고 있지만, 고등학생의 경우 35%를 부담키로 통 큰 결단을 내리면서 전주시 청소년들이 로컬푸드로 만든 균형 잡힌 급식을 먹으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게 됐다.
김승수 시장은 “아이들이 편한 도시는 모두에게 편한 도시로, 전주의 미래를 보려면 우리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지를 살펴봐야 한다”며 “전주형 아동정책인 ‘야호 프토젝트’를 통해 모든 아이들이 잘 놀고, 건강한 도시, 보육과 교육에 대한 걱정 없는 아동친화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