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도 띠뱃놀이 공개행사 18일 위도면 대리마을에서 개최

풍어와 마을의 안녕을 기원, 설 연휴기간 열려 최규현 기자l승인2018.02.13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풍어(豊魚)와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고 이런 염원들을 띠배에 실어 바다에 띄워 보내는 풍어제인 부안 위도 띠뱃놀이 공개행사가 음력 1월3일(정월 초사흗날)인 18일 위도면 대리마을에서 개최된다.

위도 띠뱃놀이는 160~170년 전부터 마을 주민이 임금님 진상품인 ‘칠산조기’가 많이 잡히는 대리마을 앞 칠산바다에 산다는 용왕에게 만선과 행복을 적은 띠지와 오색기, 어부를 상징하는 허수아비 7개, 어선 모양의 띠배를 갈대와 볏짚으로 제작하여 바다에 띄우는 풍어제이다.

지난 1985년 중요무형문화재 제82-3호로 지정된 위도 띠뱃놀이의 본래 명칭은 원당제라 하며, 이는 제당의 명칭이 원당인 데에서 불린 것으로 유래되었다. 띠뱃놀이로도 불리는 것은 원당에서의 당굿에 이어 바닷가의 용왕굿 때에 띠배를 띄워 보내기 때문이다.

오는 18일 개최되는 행사는 마당굿을 시작으로 동편 당산제, 원당 오르기, 독축과 원당굿, 띠배와 제웅 만들기, 주산 돌기, 용왕굿, 띠배 띄우기, 대동 놀이 등의 순서로 진행 될 예정이다.

이 행사를 주관하는 장영수 위도띠뱃놀이보존회장은 “띠뱃놀이는 한 해를 여는 정월에 마을의 평안과 풍어를 간절하게 바라는 주민들의 염원들을 띠배에 담아 띄워 보내는 전통행사”라며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위도에 와서 모든 액운을 날려 보내고 한해를 새롭게 시작하는 행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하였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