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건축물 수두룩 안전 사고 위태위태

작년 기준 전북도내 건물 44만5173동 30년 이상 18만7734동 42% 차지 김지혜 기자l승인2018.02.07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건축물 10곳중 4곳 이상은 지은지 30년이 넘은 노후건축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농어촌지역의 주거시설의 경우 노후화 비율이 훨씬 높아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7년 말 기준 전국 건축물 현황’에 따르면 전북지역 건축물은 총 44만5173동으로 집계됐다.
이중 35년 이상된 건축물이 16만7350동(37.6%)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30~35년 미만 건축물도 2만384동으로 조사됐다. 10년 미만 건물은 7만9008동, 10~15년 미만 3만8386동, 15~20년 미만 3만8536동, 20~25년 미만 5만7655동, 25~30년 미만 3만1117동이었다.
결국 30년 이상 노후화된 건축물이 18만7734동으로 전체의 42%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셈이다. 최근에는 건축된 지 20년이 지나면 노후 건축물로 분류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전북지역의 노후 건축물은 비중은 훨씬 더 늘어나게 된다. 
용도별로는 주거용 26만9559동, 상업용 7만4345동, 공업용 1만2715동, 문교사회용 1만4461동, 기타 7만4093동이다.
특히 주거용 건축물의 노후도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도내 시군의 주거용 건축물의 노후도를 살펴보면 순창군이 40.5%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부안군 39.2%, 진안군 36.6%, 장수군 33%, 무주군 31.4% 등의 순이었다.
고령의 농촌마을 주민들이 언제 집이 무너질지 모르는 위험 속에 살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는 것이다. 건축물이 노후화되면 구조 안전성능, 설비 및 마감의 안전성 등이 크게 저하되기 때문이다.
다만 민간건축물은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돼도 보강, 보수공사를 강제할 수 없는 탓에 관할 지자체가 점검을 하는 것 외에는 뾰족한 대책이 없는 실정이다.
이와 함께 도내 일부 시·군의 경우 주거용 건축물의 1인당 면적도 매우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창과 임실의 주거용 건축물의 1인당 면적은 각각 21㎡, 22㎡로 전국에서 가장 비좁은 것으로 드러났다. 가장 넓은 지역인 충북 괴산, 경남 남해(42㎡) 등에 비하면 절반 수준인 것이다.
한편 도내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은 전주시 효자동 ‘코오롱스카이파크(42층)’, 전국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은 서울 송파구의 ‘롯데월드타워&롯데월드몰’로 123층에 달한다.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103개동으로 집계됐다.
/김지혜기자·kjhwjw@


김지혜 기자  kjhwjw@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