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병원 제12회 캄보디아 의료봉사 활동

김익길 기자l승인2017.12.07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년간의 우정, 원광대학병원은 캄보디아와의 약속을 이어오고 있다.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최두영)이 지난 22일부터 30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12번째 캄보디아 의료봉사활동을 마치고 돌아왔다.

올해 봉사활동은 원광대학교병원 안과 양연식 교수를 단장으로 의대, 치대, 한의대, 간호학과에서 교수와 학생 및 전공의, 간호사, 임상병리사, 개업치과의사 등 외부자원봉사자를 포함해 총 35명이 참여했다.

봉사단은 치과, 외과, 안과, 내과, 한방, 피부과, 부인과, 소아과, 통증의학과까지 종합병원과 같은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1997년 동문선배의사들의 순직으로 인연이 시작되어 무려 20년 동안 12번의 의료봉사를 캄보디아 바탐방 지역에서 정기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어 캄보디아에서는 연중 지역의 큰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른 아침 7시부터 시작된 일정에도 수 백 명의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뤄 접수를 기다리고 있어 환자를 하루 600명으로 제한해야 했으며 4일 동안 1,995명이 방문해 총 2,675명의 환자를 진료했다.

외과와 안과에서는 고가의 초음파 장비와 각종 수술기구들을 준비해 탈장수술과 유방암수술, 농양배농술, 피부지방종양제거술, 익상편 제거술 등 86명의 환자들을 수술했고 치과에서는 스케일링, 보존치료와 함께 심한 치주질환으로 인해 220명의 환자에게 발치가 시행됐다.

한방진료는 침치료를 기본으로 뜸, 부항, 테이핑요법 등과 함께 갈근탕, 삼소음 등 한약까지 조제 처방했다.

외부자원봉사자인 이종숙(개업, 잠실교당) 약사는 3년 연속 휴가를 캄보디아와 함께 해서 인생의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접수초진을 담당한 강지숙 교수(간호학과)는 100km도 넘는 거리에서 온 환자들을 하루 600명으로 제한하고 진료를 2개과로 축소해야 함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11년째 참여해 온 최운정 외과교수는 지금까지 수술한 환자가 700여명에 이른다며 10년전 탈장수술해 주었던 아이가 이제는 청년이 되어 통역자원봉사하는 것으로 보면 흐뭇하다며 앞으로도 약속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정한 한방병원장은 1달전 오토바이 사고로 인한 견갑골 아탈구 환자는 병원비가 비싸 병원에 가지 못하고 봉사팀의 한방치료를 받았다며 앞으로 한방의료팀을 매년 봉사대에 참여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봉사대원 중 개업치과의사인 한상영(한앤강치과, 전주 송천동) 원장은 현지인들의 구강건강상태는 생각보다 많이 좋지 않아 치석 양이 상당해 초음파 스케일러로 제거하기 힘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임상병리사 이현심 봉사자는 선한 눈망울에 감사함을 표현하는 아이에게 키가 작아 몇살이냐 물어보니 의외로 나이가 많아 영양 결핍의 심각함에 눈물을 흘렸다.

초우회 김해란 회장은 올해는 직접 참여하게 되어 기쁘고 보람됐다며 지속적인 후원을 약속했다. 이에 김경선 교무(바탐방교당)는 캄보디아 바탐방 교당이 종교, 의료, 교육의 삼위일체를 갖춘 소중한 도량으로 발전하는데 원광대학병원 의료봉사활동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올해도 서타원 박청수 교무가 같이 합류해 의료봉사자들을 격려했으며, 교무 박청수 삶을 다룬 다큐영화 제작팀도 동행해 의료봉사현장과 한국-캄보디아 문화공연을 필름에 담았고 내년 6월경 개봉할 예정이다.

봉사자들은 의료봉사 시작에 앞서 지난 1997년 9월 3일 불의의 비행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원광대 의대 선배들의 추모비가 있는 프놈펜 의대 교정을 찾아 헌화하고, 고인들의 명복을 비는 행사를 진행한데 이어 프놈펜 탁아소를 방문해 후원금과 물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원광대 의과대학 동창회와 의대동문교수회는 해외봉사경비 후원은 물론 순직한 동문의 뜻을 간직하고, 9월 3일을 기억하기 위해 ‘9․3문화제’를 제정해 원광의봉사상(圓光醫奉仕賞)과 제생의세봉사상(濟生醫世奉仕賞)을 시상하고 있다.

원광대학병원의 해외의료봉사활동 중 가장 역사 깊고, 자체 기금 및 후원으로 경비를 충당해 모범 사례로 꼽히는 캄보디아 해외의료봉사 후원회는 지난 20년간 12번의 캄보디아 의료봉사 활동을 정리한 역사책도 내년 6월에 발간할 예정이다.

/익산=김익길기자·kimtop1210@


김익길 기자  kimtop121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익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