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총장선거 직원·학생 참여비율 높여야"

사실상 직선제로 결정된 가운데 장점 극대화 위한 조언들 잇따라 이수화 기자l승인2017.11.15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대 총장선출방식이 사실상 직선제로 결정된 가운데 학교 구성원들의 투표 참여 확대 등 조언이 잇따르고 있다.

전북대 교수회(회장 정원지)는 지난 10월 30일~11월 3일 닷새간 직선제 시행을 묻는 투표를 통해 96.2%의 찬성의사를 확인했다. 교수회는 이번 주 운영위원회와 다음 주 평의원회를 거쳐 내년 9월께 치를 제18대 총장선거 로드맵을 세운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대학에 학칙개정을 요구해 대학이 이를 받아들이고 직선제를 선언하면 교수, 학생, 직원이 참여하는 TF팀을 가동한다.

전북대 총장선출방식이 4년 만에 간선제에서 직선제로 전환될 거란 의견이 압도적인 가운데 직선제의 장점을 극대화하자는 목소리가 높다. 대학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고르게 반영하고 대학 자율성을 보장하자는 것. 2014년 간선제 시행 전 직선제의 약점도 보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직원과 학생의 투표참여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선제에서는 선거인단 수가 적고 외부인사까지 포함해, 교수를 제외한 학교 구성원들의 수는 미비했던 게 사실이다. 실제로 2014년 간선제에는 교수 31명, 직원 4명, 학생 1명, 외부인사 12명이 참여했다.

2010년 직선제에서도 교수 1인 1표, 직원은 교수 대비 1차 12%, 2차 10%의 투표권을 행사하는 등 직원은 교수 1표의 10분 1 영향력을 행사하는데 그쳤고 학생은 포함조차 되지 못했다.

직원과 학생들의 비율을 늘려 민주적이고 건강한 공동체를 형성하는데 이견은 없다. 다만 서서히 진행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화여대의 경우 지난 5월 총장 선거에서 학생들의 투표참여비율을 8%로 올렸고 이는 합의하에 이뤄진 선례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오랜 관행이 쉽사리 바뀔 수 없고 자칫 구성원 간 갈등, 총장 공백 등 대학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때문에 점진적으로 바꿔가자는 제안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군산대의 경우 총장선출권공동투쟁위원회가 모든 구성원의 균등한 선출권을 주장하며 행정소송을 제기, 지난 14일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가 미뤄졌으며 목포대는 협의를 거쳐 교수 대비 교직원 14.9%, 학생 2%의 참여비율을 확정했다.

또한 대학이 아닌 대학 구성원의 의지를 반영해야 한다고 했다. 전 정부가 간선제를 택한 국공립대에 재정지원사업 가산점을 줘 간선제를 유도, 대부분의 국공립대학들이 간선제를 도입했고 전북대는 교수회의 반대에도 이를 주도했다.

새 정부가 지난 8월 관련 정책을 폐지하고 대학 자율성을 존중한다고 밝힌 만큼 전과 같은 대학의 개입은 없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