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1005명 공개

김대연 기자l승인2017.11.15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는 1000만원 이상의 지방세를 상습체납한 개인과 법인 명단을 홈페이지와 도보에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고액·상습체납자는 총 1005명(법인 246개, 개인 759명)이며 체납액은 379억원(법인 136억원, 개인 243억원)이다.

공개 항목은 체납자의 성명(법인명), 나이, 주소, 주요 체납세목 등이며 체납자가 법인인 경우에는 법인 대표자의 성명도 공개한다.

최상위 법인 체납자는 군산의 한 주택건설(12억2700만원)이며, 개인 체납자는 전주에 사는 한모씨로 4억7300만원이다.

시군별로 보면 전주와 군산, 익산 등 3개 지역이 공개인원의 76.3%(767명)이며, 체납액의 77.6%(294억원)를 차지했다.

업종별로 체납법인을 살펴보면 건설·건축업 73개, 제조업 60개, 부동산업 25개 등이다. 주요 체납사유는 부도폐업과 법인해산 등이 630명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계속 되는 경기불황 여파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체납액 징수를 위해 명단공개뿐만 아니라 은닉재산 조사, 재산압류, 공매, 출국금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체납액 징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