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전환 '내부 갈등'

권순재 기자l승인2017.11.14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나서 기간제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진행하는 가운데 직원들 간에 엇갈린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정규 채용된 직원들은 채용 기준과 업무를 근거로 반대하는 반면, 기간제 비정규직 근로자는 사회양극화 해소와 고용안정 보장을 위해 찬성해 상반된 입장이다.

14일 전북 지역 한 교육지원청에서 3년째 근무하는 A씨는 “채용 절차와 과정, 기준이 다른데 비정규직의 무분별하고 일괄적인 전환은 불합리한 처사다”며 정부의 정책에 불만을 토로했다.

대학에서 이공계열을 전공한 그는 안정된 직장을 쫓아 2년 동안 9급 교육행정직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다. 교육학개론과 행정학개론은 수험 과정에서 처음 접했다.

A씨는 “안정된 직장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년이라는 세월 동안 골방 신세를 보냈다. 기간제 근로자들도 정규직으로 전환된다는 이야기에 상실감이 드는 건 사실이다”며 “그간의 노력이 무시되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전북지부를 비롯해 기간제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찬성은 물론,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농촌진흥청 앞에서 열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고용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농촌진흥청 소속 기간제 비정규직 근로자는 “상시, 지속적 업무에 종사하는 기간제 전원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정부 가이드라인에서 강조한 정규직 전환은 절박하고 시급한 과제인 사회양극화 문제를 완화하고 고용-복지-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복원하기 위한 모범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정규직전환 심의위원은 “직원들 간에 상반된 목소리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직원들의 불만을 덜기 위해 전환 과정에서 적정성 심사를 둘 계획이다”고 답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9월 정규직 전환 로드맵을 발표, 연말까지 내년도 정규직 전환 대상자를 확정하기 위해 각 공공기관에 정규직전환 심의위원회를 두고 논의가 진행 중에 있다. /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