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덫' 지자체 혁신사례 해법 모색

김지혜 기자l승인2017.11.14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저출산·고령화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지자체 혁신사례에서 해법 찾기에 나섰다.
지방자치인재개발원(원장 배진환)은 14일 새정부 핵심과제인 저출산·고령화사회 대응을 위한 정책방향 제시 및 우수사례 공유로 추진동력을 마련하고자 ‘저출산·고령화 사회 대응과정’을 운영했다.
이번 교육은 전국 지자체의 저출산·고령화 대응 담당 부서장 등 189명이 참석하며 이날과 오는 16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우선 저출산·고령화사회 대응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가 지자체 저출산 극복 지원계획과 정책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채홍호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정책관은 “중앙부처 뿐 아니라 주민 접점에 있는 지자체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지역단위 컨트롤타워 구축방안, 선도모델·우수시책 지원사업 등을 소개했다.
또 배경택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장은 인구절벽 위기와 저출산의 덫이라는 현실 문제인식과 그에 따른 사회위기를 자각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응 정책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저출산 우수시책 지자체의 사례발표를 통해 저출산 극복 방안을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남원시와 완주군, 전남 해남군이 사례발표를 맡았다.
남원시 고미주 주무관은 마을 어르신들로 구성된 보육공동체 ‘품안’운영으로 마을 공동육아를 실현하고, 출산장려를 촉진하는 사례를 소개했다. 또 신생아 탄생을 축하하고,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 및 행복지수 향상을 위한 ‘출산친화행사 신설’ 등도 눈길을 끌었다.
완주군 이계인 사회복지과장은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행복 완주’를 위해 해피맘 프라자를 조성, 여성정책과 출산정책을 연계하는 거점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가족문화교육원,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공동육아나눔터 등 다양한 기관이 위치해 출산정책 시너지효과를 창출했다는 평이다. 
또 해남군은 2008년 전국 최초로 출산정책팀을 신설하고, 생애주기별 맞춤형 서비스 ‘땅끝 출산시계 살리기 프로젝트’ 운영 성과 등을 소개했다.
/김지혜기자·kjhwjw@

 


김지혜 기자  kjhwjw@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